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보비 존스의 홈 코스인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 클럽 클럽하우스 앞. 사진 위키미디어

보비 존스가 메이저 대회 13승을 거둘 때마다 그의 손에는 ‘컬래머티 제인(Calamity Jane)’이라는 별명이 붙은 퍼터가 들려 있었다. 컬래머티 제인은 1800년대 후반 미국 서부 개척 시대 유명 여성 총잡이였던 마사 제인 캐너리(Martha Jane Cannary)의 별명에서 유래한다. 그녀를 만나는 상대는 재앙(컬래머티)을 겪게 된다는 뜻이다. 


지나친 긴장으로 번번이 우승 문턱을 넘지 못하던 존스는 컬래머티 제인과 함께 서부 개척 시대의 총잡이처럼 적들을 쓰러트리고 최후의 승자가 된다. 이 퍼터는 그가 1923년 US오픈을 위해 뉴욕에 갔을 때 어린 시절부터 정신적 스승이었던 스튜어트 메이든의 형인 짐 메이든에게서 선물 받은 것이다. 메이든이 헤드 프로로 근무하던 낫소 컨트리클럽에서 9홀을 경기한 존스가 퍼팅에 대한 불안감을 토로하자 메이든이 자신의 퍼터를 사용해 보라고 권한 것이다. 컬래머티 제인의 길이는 33과 2분의 1인치, 구스 넥(goose neck) 디자인에 로프트 8도짜리였다. 프로들 경기는 결국 퍼팅에서 승부가 난다. 존스는 퍼팅과 관련해서도 주옥같은 명언들을 남겼다.


1 1925년 조지아주 라그랜지 하이랜드 카운티 클럽에서 열린 시범 경기에서 (왼쪽부터)해롤드 캘러웨이월터 하겐보비 존스와츠 건이 기념 촬영을 했다. 2 1920년 US오픈 챔피언십에서 골퍼 보비 존스가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벙커샷을 하고 있다. 사진 위키미디어


“룰·에티켓 준수하지 않으면 가치 없을 것”


“어떤 퍼팅이나 디테일도 무시할 만큼 짧거나 작지 않다(No putt, or detail, is too small to be despised).” 


“퍼팅을 가장 망치는 것은 어떻게 볼을 홀에 넣어야 할지 생각하는 대신 스트로크를 어떻게 해야 할지 너무 많은 생각을 할 때다(But as I see it, the thing that hurt my putting most when it was bad--and it was very bad, at times--was thinking too much about how I was making the stroke, and not enough about getting the ball into the hole).” 


지금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챔피언십은 우승자에게 존스가 사용하던 컬래머티 제인의 복제품을 트로피로 선사한다. 


존스는 경기자 스스로 심판이어야 하는 ‘골프의 정신’이 어때야 하는가를 실천으로 보여준 수호자였다. 


존스는 1925년 US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1타 차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그런데 그는 11번 홀 러프에서 어드레스를 하고 볼이 움직이자 경기위원회에 자진하여 신고하고 1벌타를 받았다. 볼이 움직이는 것을 본 사람은 그 말고는 없었다. 그 1벌타가 없었다면 연장전 없이 존스의 우승으로 끝났을 경기는 이튿날 연장에서 존스의 패배로 막을 내렸다. 매스컴과 팬들은 존스의 고귀한 행동을 칭송했다. 그러자 존스가 입을 열었다.


“규칙에 따라 경기한 것을 칭찬하는 것은 은행 강도를 하지 않았다고 칭찬하는 것이나 다름없다(You might as well praise a man for not robbing a bank as to praise him for playing by the rules).” 


존스는 골프 규칙과 에티켓에 대한 확고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 


“골프와 인생의 보상은 당신이 룰과 에티켓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그 가치가 거의 없을 것이다(The rewards of golf, and of life too I expect, are worth very little if you don’t play the game by the etiquette as well as by the rules).”


존스는 1930년 브리티시 아마추어챔피언십(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5월 31일(이하 현지시각)), 디오픈(6월 20일·잉글랜드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 US오픈(미국 미네소타주 인터라켄 컨트리클럽·7월 12일), US아마추어챔피언십(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메리온 골프클럽·9월 27일) 등 4대 메이저 대회를 한 해에 모두 우승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고 한 달 뒤 돌연 은퇴했다. 천재 골퍼의 이른 은퇴는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존스의 절친인 O.B. 켈러 기자는 “대회의 엄청난 스트레스를 벗어나 친구들과 조용히 골프를 즐기려고 은퇴했다”고 했다. 존스는 훗날 “골프는 생계 수단이 아닌 게임이었다. 우선순위를 따진다면 내 아내와 자식이 첫 번째, 법률가로서의 직업과 일이 두 번째, 마지막으로 골프였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사람의 가장 값진 보물은 친구들이다. 우정으로 가득한 인생이야말로 충만하다(Friends are a man's priceless treasures, and a life rich in friendship is full indeed)”고 했다.


“골프의 핵심, 최선을 다하는 법을 배우는 것”


존스는 은퇴 후 워너 브라더스와 10분짜리 레슨 필름 18개를 제작했다. 미국 전역의 6000개 영화관에서 상영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은퇴 후 첫해 수입이 30만달러(약 3억9000만원)가 넘었는데, 당시 상금왕이었던 진 사라센의 수입이 2만5000달러(약 3200만원)였다. 프로 골퍼의 상금 수입이 30만달러를 넘은 것은 그로부터 40년 뒤 잭 니클라우스가 처음이었다. 그는 골프 레슨이 인기 있는 이유를 이렇게 말했다. 


“골프가 정말 화나기 쉬운 게임인 건 배운 것을 너무 쉽게 잊는다는 것이다. 우리가 발견하고 바로잡았다고 생각한 문제들이 또다시 우리를 괴롭히고 만다(One reason golf is such an exasperating game is that a thing we learned is so easily forgotten, and we find ourselves struggling year after year with faults we had discovered and corrected time and again).”


1932년 보비 존스의 이름이 새겨진 클럽이 출시돼 40년간 인기를 누렸다. ‘내가 골프를 하는 법(How I Play Golf)’이라는 레슨 서적도 냈다. 타이거 우즈도 같은 이름의 책을 냈다. 존스는 이렇게 마련한 돈으로 고향 애틀랜타에서 가까운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을 지어 1934년부터 마스터스(초기 명칭은 오거스타 내셔널 인비테이셔널)를 열었다.


골프의 성인(saint) 존스의 말년은 생각보다 참담했다. 1948년 등과 목에 척수공동증에 시달리면서 더는 골프를 못 치게 됐고 지팡이를 짚고 다니다 결국 휠체어에 의지하게 됐다. 하지만 존스는 이렇게 말했다.


“골프와 인생의 핵심 개념은 바꿀 수 없는 것을 받아들이고 그 전망이 절망적이든 장밋빛이든 합리적이고 확고하게 최선을 다하는 것을 배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The main idea in golf as in life, I suppose is to learn to accept what cannot be altered and to keep on doing one’s own reasoned and resolute best whether the prospect be bleak or rosy).”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