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정찬민이 5일 경북 구미 골프존 카운티 선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골프존-도레이 오픈 최종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KPGA

마음먹고 때리면 340야드 이상을 가볍게 날리는 장타자 정찬민(24)이 베테랑 강경남(40)을 연장에서 누르고 통산 두 번째 우승컵을 들었다. 그에게는 미국의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에 빗대 ‘코리안 디섐보’ ‘코리안 몬스터’ 같은 별명이 따라붙는다. 정찬민은 5일 경북 구미 골프존 카운티 선산(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골프존-도레이 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1개로 7타를 줄여 강경남과 나란히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했다.

정찬민은 파5홀인 18번 홀(567야드)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티샷을 실수했지만, 파를 지켜 비겼고, 2차 연장에서는 투온에 성공해 2퍼트로 가볍게 버디를 잡아 승리했다. “210야드를 남기고 그린 앞까지 보낼 생각으로 2번 아이언으로 쳤는데 공이 얇게 맞아 그린에 올라가는 행운이 따랐다”고 했다. 강경남은 정규 라운드 18번 홀에서 2m 버디 퍼트를 넣지 못했고, 1차 연장에서는 두 번째 샷을 그린 입구까지 보냈지만, 버디로 연결하지 못했다.

지난해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정찬민은 지난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첫 우승을 거둔 데 이어 6개월 만에 2승째를 추가했다. 상금은 1억 4000만원.

정찬민은 3라운드까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였지만 이날 6번 홀(파5) 이글에 이어 8~11번 홀 4연속 버디에 성공해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강경남의 추격에 선두자리를 내줬지만 18번 홀 버디로 공동 선두로 마쳤다. 정찬민은 “선두와 타수 차이도 있고 경쟁자들도 많았지만, 캐디와 한 타씩 줄여가자는 마음으로 했는데 우연히 우승까지 했다”고 말했다. 3라운드까지 2타차 선두였던 김한별(27)은 공동 3위(19언더파 269타)로 대회를 마쳤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