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023 라이더컵에서 우승한 유럽팀의 로리 매킬로이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모자를 벗고 경기하는 패트릭 캔틀레이. 양팀 선수단과 응원단의 감정 싸움으로 이어진 모자 게이트로 이어졌다./로이터 연합뉴스

마지막 싱글매치 경기가 열린 2일 라이더컵 18번홀에 밀집한 관중. 이탈리아 로마의 마르코 시모네 골프 & 컨트리클럽(파71)./로이터 연합뉴스

유럽과 미국의 남자 골프 대항전 라이더컵은 매너와 정숙을 강조하는 일반 골프 대회와 달리 노골적인 야유와 원색적인 말싸움, 축구장에 온 듯한 열띤 응원 소리로 가득하다. 그래서 골프를 잘 모르는 이들에게도 인기 있다. 동네 애들 싸움처럼 유치하게 상대의 빈틈을 물고 늘어지기도 하는데 때론 본질을 절묘하게 건드리기도 한다. 2일 이탈리아 로마의 마르코 시모네 골프 & 컨트리클럽(파71)에서 막을 내린 올해 제44회 라이더컵은 미국 선수 패트릭 캔틀레이가 모자를 벗고 경기하는 것을 두고 양팀 선수와 캐디, 응원단이 치고받는 모습을 보여 ‘모자 게이트(Hat-Gate)’란 말이 나왔다. 평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모자를 쓰고 경기하는 캔틀레이는 2021년 라이더컵에 이어 올해 라이더컵에서도 모자를 쓰지 않고 경기했다. 현지에서 캔틀레이가 모자를 쓰지 않는 이유가 라이더컵에서는 선수들에게 상금을 주지 않는데 이에 대한 항의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보도로도 이어졌다. 라이더컵은 선수들에게 상금 대신 자신이 지정한 단체에 기부할 수 있도록 20만달러씩 나눠준다. 캔틀레이가 “모자 치수가 맞지 않기 때문에 쓰지 않았다”고 둘러대자,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대회 전에 선수들의 옷과 모자 치수를 재서 나눠준다”는 내용을 전했다. 캔틀레이의 본심은 알 수 없다. 다만 천문학적인 돈을 눈 깜짝하지 않고 스포츠에 쏟아붓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지원하는 LIV골프가 등장한 뒤로 프로골프 상금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라이더컵 대신 PGA투어와 LIV골프가 맞붙는 형태의 새로운 대회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나오는 시대다.

캔틀레이가 경기할 때마다 유럽 응원 관중은 노골적인 야유를 하기 시작했다. 캔틀레이가 티잉 구역에 서거나 그린에 올라갈 때 그리고 샷을 하기 전에도 모자를 벗어 흔들었다. “돈을 보여달라” “우리 공장에서 일하자, 우리는 시급을 준다” 같은 참신한 조롱도 곁들였다. 그런데 엉뚱한 불똥이 유럽을 대표하는 선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에 튀었다. 매킬로이는 ‘제2의 타이거 우즈’라 불릴 정도로 뛰어난 실력에 골프의 매너와 원칙을 중시한다. 하지만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일에는 참지 못하는 성격이기도 하다. 30일 오후 포볼 경기에서 매킬로이는 매트 피츠패트릭(잉글랜드)과 짝을 이뤄 미국의 캔틀레이와 윈덤 클라크 조와 경기했다. 이 경기에서 미국은 끌려갔지만 캔틀레이가 경기 막판 중요한 퍼팅을 계속 집어넣어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자 미국 선수들과 캐디들, 미국 응원단이 모자를 벗고 환호했다. 유럽팀 응원단의 조롱에 맞불을 놓은 것. 그런데 아직 매킬로이의 퍼팅이 남아 있었다. 짧은 퍼트를 넣으면 경기를 무승부로 만들 수 있었던 매킬로이의 퍼팅 차례에도 이런 열광적인 분위기는 가시지 않았다. 결국 이에 영향을 받은 매킬로이는 퍼트를 넣지 못했다. 격분한 매킬로이는 캔틀레이의 캐디인 조 라카바(2019년 마스터스 우승 당시 타이거 우즈의 캐디)에게 격하게 항의했고 경기 후 미국 선수단 라커룸으로 돌진하려는 시도를 하기도 했다. 매킬로이는 “매너가 중요한 것 아니냐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대회는 결국 실력이 강한 팀이 이겼다. 유럽의 빅 3인 매킬로이, 욘 람(스페인),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중심을 이룬 유럽이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 캔틀레이 등이 버틴 미국을 압도했다. 유럽은 최종일 싱글 매치 경기에서 5승 2무 5패로 승점 6점을 따내 합계 16.5 대 11.5로 미국을 제치고 우승했다. 싱글 매치에서 호블란이 콜린 모리카와를 3홀 차로 꺾었고,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샘 번스를 3홀 차로 눌렀다. 욘 람(스페인)은 셰플러와 비겼다. 모자 게이트의 주역 캔틀레이는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를 이겼다.

유럽은 전날까지 포섬 8경기와 포섬 8경기에서 9승3무4패를 거둬 승점 10.5-5.5로 크게 앞서 있었다. 유럽은 지난 2021년 미국 위스콘신주 대회 때 미국에 내줬던 라이더컵을 되찾는 데 성공하며 1997년 스페인 대회 때부터 유럽 땅에서 치러진 7차례 대회에서 내리 우승해 홈 코스 무패 신화를 이어갔다. 역대 전적에서는 미국이 27승 2무 15패로 여전히 앞서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