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경주재단 자선 골프대회 및 후원의 밤 행사를 빛내기 위해 참석한 재단 꿈나무 출신 선수들이 최경주 이사장과 포즈를 취했다. 왼쪽부터 이재경, 김민규, 최경주 이사장, 정찬민. /최경주재단

올해로 창립 15주년을 맞은 최경주재단(이사장 최경주)의 ‘자선 골프 대회 및 후원의 밤 행사’가 4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GC(대표이사 김정수)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날 행사에는 120여 명의 후원자, 이재경(24), 김민규(22), 정찬민(24.이상 CJ) 등 재단 골프 꿈나무 출신의 KPGA 코리안투어 최정상의 선수들과 재단 골프 꿈나무들이 참석한 가운데 골프장 측의 적극적 협조로 성대하게 치러졌다.

이날 행사는 자선 골프 대회에 이어 후원의 밤 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SKT 희망장학생의 감사편지 낭독과 졸업 꿈나무의 금관악 5중주 축하공연, 그리고 재단 꿈나무 장학생으로 미국 대학에 진학, 골프에 정진하는 꿈나무들의 인사 영상 등이 소개됐다.

최경주재단은 지난 4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GC에서 자선골프대회 및 후원의 밤 행사를 가졌다. /최경주재단

이어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전설인 잭 니클라우스(미국)를 비롯해 PGA 챔피언스투어의 동료 선수들인 베른하르트 랑거(독일), 어니 엘스(남아공), 스티브 스트리커(미국), 비제이 싱(피지) 등 레전드들의 축하 영상이 소개되면서 절정에 달했다.

최경주 이사장은 “나눔을 위한 자리에 참석해 주신 존경하는 후원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꿈과 재능이 있는 청소년이 꿈을 이루고 행복한 지역사회와 우리 사는 미래에 희망의 밀알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재단을 설립한 지 어느덧 15주년이 되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경주재단을 다방면으로 후원하는 잭니클라우스GC가 2일 인천 송도의 골프장 클럽하우스에서 최경주재단에 골프 꿈나무 육성을 위한 후원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을 마친 뒤 최경주 이사장와 포스코와이드 김정수 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최경주재단

최경주재단의 장학생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차세대 지도자들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골프 꿈나무들은 KPGA와 KLPGA에서 활약하고 있다.

최경주 재단은 매년 겨울 최경주의 자택이 있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꿈나무 동계훈련 실시하고 있다. 또 시애틀, 댈러스, 뉴저지 등 미국 서부, 중부, 동부에서 재단 주최 AJGA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국내 꿈나무들에게 미국 대학진학 및 투어 진출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더불어 재미교포 한인 주니어선수들에게도 세계무대에서 경쟁하며 꿈을 펼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최 이사장은 오는 9일부터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노우드힐스CC서 열리는 PGA 챔피언스투어 어센션 채리티 클래식에 출전하기 위해 5일 출국했다. 최경주는 이후 2개 대회 일정을 더 소화하고 나서 내달 5일 개막하는 KPGA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선수 겸 대회장으로서 참가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