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아마추어 국가대표 장유빈이 27일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에서 7타차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KPGA

다음 달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아마추어 국가대표 장유빈(21)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장유빈은 27일 전북 군산CC 토너먼트 코스(파72)에서 열린 군산CC 오픈 4라운드까지 전가람(28)과 20언더파 280타로 동타를 이루고 나서 연장 첫 홀에서 승리했다.

코리안투어에서 아마추어 선수가 우승한 것은 올해 4월 골프존 오픈에서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인 아마추어 조우영(22)이 골프존 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시즌 두 번째이다. 군산CC 오픈에선 2013년 이수민 이후 10년 만에 아마추어 우승자가 나왔다. 코리안투어 사상 통산 11번째다.

장유빈은 올해 KPGA 2부 스릭슨투어에서 2승을 거둔 데 이어 코리안투어 대회에서도 우승한 아마추어 강자다. 이번 우승으로 코리안투어 시드를 확보한 그는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데뷔할 계획이다.

3라운드까지 선두 전가람에게 4타 뒤진 2위였던 장유빈은 이날 이글 1개, 버디 9개, 보기 2개, 더블 보기 1개로 7타를 줄이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장유빈은 18번홀(파4)에서 열린 1차 연장전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벗어나 보기에 그쳤으나 전가람이 1.8m 보기 퍼트를 놓치면서 승부가 갈렸다.

장유빈이 14번 홀(파4)에서 보기를 하며 전가람과 간격이 3타 차로 벌어졌을 때만 해도 승부는 그대로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데 이어 16번 홀(파5) 그린 주변에서 칩 샷 이글에 성공하며 공동 선두로 도약하는 뒷심을 발휘했다.

한국은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골프 엔트리 4명을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 각각 2명씩으로 구성했다. 아시안게임 골프는 남녀 개인전과 남녀 단체전을 치른다. 남자는 지난해 중국이 코로나 사태를 이유로 아시안게임을 1년 연기하기 전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선발했던 임성재(25)와 김시우(28), 아마추어 대회를 통해 뽑힌 조우영과 장유빈이 그대로 출전한다. 조우영과 장유빈은 병역혜택(금메달)이 걸린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해 프로 전향을 미뤘다.

장유빈은 “(조)우영 형이 4월에 말했던 것처럼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시안게임에서도 좋은 성적 거두고 오겠다”고 말했다.

전가람은 2019년 5월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이후 4년여 만의 우승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아마추어는 프로 대회에 참가해도 상금은 받을 수 없어 우승 상금 1억원은 전가람이 받았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