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굴리는 샷은 어깨 수평, 왼발에 체중, 퍼팅 어드레스 등 3가지 원칙을 기억한다. photo 민학수


탕수육 소스를 부어 먹을 것이냐(부먹), 찍어 먹을 것이냐(찍먹)는 논쟁과는 결이 다르다. ‘부먹’과 ‘찍먹’ 둘 중 하나를 선택해도 섭취하는 영양 측면에서는 별 차이가 없다. 하지만 그린 주변 어프로치샷을 굴릴 것이냐 띄울 것이냐를 선택하는 것은 철저히 계산의 영역이다. 상황판단을 잘못하면 그린에 다 와서 쉽게 한두 타 잃을 수 있다.


굴리고 띄우는 것 중 더 잘하는 샷이 있더라도 필요할 때는 필요한 샷을 해야 한다.


비가 내리거나 그린이 젖어 있을 때를 생각해보자. 공이 그린에 떨어지고 얼마나 굴러갈지 가늠할 수도 없고 곳에 따라 젖어 있는 정도가 다르다면 굴리는 선택은 무모하다. 정준(52) 프로는 “오늘은 지난호에서 배운 공을 띄우는 방법을 복습하고 나서 굴리는 샷을 집중적으로 배울 것”이라며 “두 가지 샷 모두 중요하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어떤 샷이든 자신 있게 할 수 있도록 연마해야 한다”고 했다.


우선 띄우는 샷의 핵심을 기억해보자. 웨지로 공을 잘 띄우려면 클럽 헤드 무게를 활용할 줄 알아야 한다. 백스윙 때 클럽을 쥔 왼손 세 손가락을 돌려주면서 클럽을 지면에서 들어올려 높은 위치에서 아래로 떨어뜨리면 공이 쉽게 떠오른다. 반대로 클럽을 들어올리지 않고 몸통 회전만 하면 클럽이 낮게 움직이면서 공이 낮게 깔려 나가게 된다. 다음 원칙을 주문처럼 기억하면서 연습한다. 어깨는 수평으로, 체중은 왼발에, 왼손 그립의 새끼손가락부터 세 개의 손가락으로 백스윙한다는 느낌으로 돌려주면서 클럽 헤드를 들어올린다. 지면에서 높게 들어올린 클럽을 위에서 아래로 떨어뜨린다. 임팩트 이후에도 왼 손등이 목표 방향을 향하도록 유지한다. 이렇게 띄우는 샷은 공이 있는 곳과 그린 사이에 벙커가 있는 경우처럼 장애물을 건너뛴 다음 홀까지 굴러가도록 하는 게 핵심이다.


그러면 어떻게 굴릴 것인가. 정준 프로의 설명이다. “굴리는 샷은 클럽을 들어올리는 동작이 필요 없기 때문에 퍼팅을 한다는 생각으로 하는 게 좋다. 어깨는 수평을 유지하고, 그립은 퍼팅하듯 잡아주고, 양팔로 삼각형을 만들어서 좌우로 움직이면 원하는 낮은 샷을 할 수 있다.” 클럽은 웨지 가운데 50도 웨지처럼 로프트가 높은 걸 선택한다. 피칭 웨지나 아이언을 사용할 수도 있다. 


굴리는 샷은 띄우는 샷보다 클럽을 들어올리는 동작이 없고 스핀 양도 일정하기 때문에 실수할 확률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정 프로를 비롯해 많은 고수가 “굴릴 수 있으면 굴려라”라고 하는 이유다. 하지만 꼭 지켜야 할 주의사항이 있다. 어드레스 자세에서 왼발 쪽에 체중을 두겠다고 지나치게 의식하면 왼쪽 어깨가 아래로 기울어지면서 인-아웃의 스윙궤도가 나올 수 있다. 굴리는 샷은 퍼팅 자세와 비슷하다. 지나치게 오픈 스탠스를 서려다 오른쪽 어깨가 앞으로 튀어나오게 되면 클럽 헤드가 닫힌 채 공을 맞힐 수 있다. 


정 프로는 “그린 주변 어프로치샷은 띄우는 샷이든 굴리는 샷이든 어드레스부터 피니시까지 클럽 헤드 무게를 느끼면서 해야 한다”며 “공을 치는 순간에도 그립을 쥐는 힘이 일정하게 샷을 하면 손목을 써서 공을 쥐어박는 실수도 하지 않게 된다”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