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박지영이 11일 싱가포르 타나메라CC에서 열린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에서 우승, 기념촬영하고 있다. /KLPGA


박지영(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3시즌 개막전으로 치러진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에서 우승했다. 박지영은 11일 싱가포르 타나메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회 최종 3라운드 경기가 현지 기상 악화(낙뢰)로 취소되면서 2라운드까지 성적으로 정상에 올랐다. 대회 우승 상금은 1억9000만원이다.


2018년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2019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에서도 우승한 적 있는 그는 개인 통산 5승 가운데 동남아 지역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에서만 2승을 올렸다. 박지영은 “동남아 음식이 맛있어서 잘 맞고, 날씨가 따뜻해 몸이 잘 풀리는데 운까지 따른다”며 “2023시즌을 우승으로 시작해 정말 기쁘고 내년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박지영은 지난 4월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이후 8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했다. 이날 기상 악화로 수차례 대회가 중단되자 3라운드 취소 결정을 내린 최진하 KLPGA 경기위원장은 “개막전인 만큼 54홀 대회로 치르려 했으나 기상 상황과 싱가포르 현지 규정에 따라 36홀 대회로 축소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싱가포르는 악천후 등으로 안전사고 위험이 예상될 때는 야외 스포츠 등의 활동을 금지하도록 법률로 정하고 있다. 전날 2라운드까지 11언더파 133타로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던 박지영이 우승을 차지했고, 홍정민(20)과 이소영(25), 박현경(22)이 나란히 1타 차 공동 2위(10언더파)에 올랐다. 지난 시즌 상금왕 박민지(24)는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아타야 티띠꾼(태국) 등과 함께 공동 9위(7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KLPGA 투어는 장소를 베트남으로 옮겨 16일부터 사흘간 PLK 퍼시픽링스 코리아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으로 2023시즌 두 번째 대회를 치른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