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AFP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로리 매킬로이가 연습라운드를 도는 모습.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세계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지난 7월 메이저대회인 제150회 디오픈 챔피언십 직전 함께 코로나에 감염됐던 사실이 매킬로이에 의해 공개됐다.


매킬로이는 28일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와 인터뷰에서 “디오픈이 열리기 일주일 전 아일랜드에서 이틀간 열렸던 JP 맥매너스 프로암에 우즈와 함께 참가했고, 다음날도 함께 골프를 치고 나서 둘 다 코로나 감염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매킬로이는 “그날 아침 약간의 통증을 느꼈지만 코로나일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며 “헬리콥터를 타고 골프장으로 이동해서 골프를 잘 치고 숙소로 돌아왔는데 점심을 마치고 나니 너무 피곤하고 통증을 느꼈다”고 했다.


매킬로이는 두 시간 정도 잠을 잤는데 땀이 비 오듯 쏟아지고 체온이 크게 올라 깜짝 놀랐다고 한다. 코로나 감염을 직감한 매킬로이가 곧바로 우즈에게 전화를 걸자, 우즈는 “아, 나는 괜찮다”고 했다고 한다. 하지만 밤 10시 우즈는 매킬로이에게 문자를 보내 “춥고 열이 난다”고 알렸다. 매킬로이는 “내가 우즈에게 코로나를 옮기다니 정말 끔찍한 일이었다”고 했다.


우즈와 매킬로이는 디오픈이 열리는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로 미리 이동해 훈련하려던 계획을 취소하고 아일랜드에 더 머무를 수 밖에 없었다.


매킬로이는 “디오픈 기간 내내 어떤 맛도 느낄 수 없었고 모든게 식초 냄새가 나 정말 이상했다”고 말했다. 디오픈에서 매킬로이는 3위를 차지했고, 우즈는 컷 탈락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