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연예계 골프 고수 김국진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강자 임희정 프로와 대결해 4언더파를 치며 2언더파를 기록한 임 프로에 ‘역사에 남을’ 승리를 거뒀다. 임 프로는 “잘 치신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쇼트 게임과 퍼팅 실력은 정말 놀라울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김국진TV

“제가 체격은 작아도 성격은 담대한 데가 있어요. OB가 날 것 같다고 하면 오히려 ‘그래 어디 OB 한번 나봐라’ 하면서 쳐요. 특별히 레슨을 받지는 않았지만 이렇게도 쳐보고 저렇게도 쳐보면서 내 나름의 골프를 만들었지요.”

이렇게 말하는 개그맨 김국진(57)씨는 TV 화면에서 보던 것보다도 날씬했다. 바람 불면 날아갈까 싶다. 171cm, 58kg이라고 한다. 한때 입만 열면 유행어가 된다고 할 정도로 최고의 개그맨으로 꼽히던 그는 요즘엔 “대충~ 똑바로” “나라도 나를 믿어야죠” 같은 골프 유행어로도 유명하다. 사람들은 낯익은 연예인인 그에게서 반전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왜소한 체격에 어드레스는 하는 둥 마는 둥 설렁설렁 치는 것 같은데 백 티에서도 싱글을 칠 수 있는 놀라운 실력을 갖추고 있지 않은가.
김국진의 골프 비결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국진 TV_거침없는 골프’ 에서 안신애, 정재은, 안지현, 손새은 등 여자 프로 선수들과 대결하는 모습을 통해 가감 없는 실력을 보여준다. 얼마전 올해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강자 임희정과의 대결이 압권이다. 김국진씨는 4언더파를 쳐 2언더파를 기록한 임희정 프로에 ‘역사에 남을‘ 승리를 거두었다. 정식 대결도 아니고 골프장 세팅도 프로 수준이 아니지만 영상 찍고 이야기 나누고 중간 중간 광고까지 해가면서 4언더파를 치는 그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아무 생각 없이 초대에 응했다가 허를 찔린 임희정은 “잘 치신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쇼트게임과 퍼팅 실력은 정말 놀라울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김국진씨는 “세계에서 손꼽는 임 프로의 스윙을 옆에서 본 것만 해도 대단했다. 촬영 끝나고 다음에 다시 한번 대결하자고 했다”며 껄껄 웃었다. 코로나 사태 이후 골프 인기가 높아지면서 김국진씨는 ‘골프 도사‘로 유명해졌다. TV 조선의 ‘내일은 골프왕’ 시리즈 등 그가 나오는 방송과 유튜브는 높은 시청률을 자랑한다. 그는 주말골퍼가 닮고 싶어하는 ‘워너비 골퍼‘가 됐다. “국진이 형처럼 치고 싶다” “주말골퍼는 김국진 보고 배우는 게 낫다”는 댓글이 쏟아진다.



김국진씨와 임희정 프로가 페어웨이를 나란히 걷는 모습. /김국진 TV

호리호리한 체격의 그가 골프를 잘치는 비결은 도대체 무엇일까? 사실 그는 평범한 아마추어 골퍼는 아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프로테스트에 무려 15차례나 도전했다. 아깝게 탈락한 적도 있다. 도전하는 과정에서 많은 내공을 쌓은 듯 했다.

그는 “인기 절정을 달리던 시절 어디에 가든 알아보는 사람이 너무 많아 가까운 사람끼리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골프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했다. 잘 아는 선배 중 진짜 고수가 있는데, 그를 이겨본 기억이 손에 꼽는다고 했다. 골프는 클럽을 뻗어주고(원심력)과 당기는 힘(구심력)을 함께 쓸 수 있어야 공에서 찰떡 치는 소리가 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 김국진은 어릴 적 축구를 비롯해 여러 스포츠를 즐겼다고 한다. 골프의 체중 이동은 오른발 왼발을 떼면서 얼음판을 지치는 스케이팅에 비유했다. 오른발에서 백스윙을 하고, 왼발에서 다운 스윙을 하라는 것이다. 그는 그립에 100의 힘을 주면 실수할 확률이 100%, 10의 힘을 주면 실수할 확률이 10%라고 했다. 결국 그립에 아무 힘도 주지 않고 골반 회전하는대로 클럽이 따라다니면 공은 대충 똑바로 멀리 날아가게 된다는 설명이다. 그는 책을 한 권 써도 좋을 만큼 골프 스윙과 골퍼의 심리에 대한 이해가 있었다.

골프는 믿음이 중요하다고 했다. “나라도 나를 믿어주지 않으면 누가 나를 믿어주겠는가”라고 했다.

김국진씨와 에이핑크 손나은의 동생으로 타이틀리스트 홍보 모델인 프로골퍼 손새은./김국진 TV


골프 레슨계의 대부’로 통하는 임진한 프로에게 ‘왜소한 김국진씨가 골프를 잘 치는 이유’를 물었다. 세 가지 비결을 꼽았다.

우선 체중이동을 하면서 한 번에 휘두를 줄 안다는 것이다. 어드레스에서 가볍게 백스윙을 들었다가 피니시까지 한 번에 휘둘러야 일정한 스윙 궤도가 나오고 정타로 공을 맞힐 수 있게 된다. 김국진씨는 왼다리를 슥 들었다가 다리로 지면을 밟으면서 체중이동을 하며 친다. 힘을 빼고 주는 법을 알기 때문에 작은 체격에서도 드라이버로 220~230m를 날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리고 남이 어떻게 하든 ‘나는 내 갈 길 간다’ 하고 친다는 점, 프로골퍼 중에도 열 손가락 안에 꼽힐 수준인 퍼팅 실력을 꼽았다.

김국진씨에게 이 이야기를 전하자, “임 프로님이 평소 전혀 과장을 안 하시는데 제 이야기는 과장이 심하시다”며 웃었다. 그와 라운드를 해본 김종덕 프로는 “비가 많이 내리던 날 티샷이 잘 안맞아서 멀리건을 쓰라고 했더니 ‘제 골프 인생에 멀리건은 없습니다‘라며 사양하던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그의 클럽을 구경해보니 여러 브랜드가 섞여 있다. 얼마나 오래 썼는지 드라이버 그립은 찢어져 있고, 웨지도 정말 많이 닳아 있었다. 김국진씨는 “클럽 욕심이 전혀 없다”고 했다. 그는 골프의 참 멋을 아는 ‘골프 도사’였다.

♣김국진씨 인터뷰와 스윙 동영상을 유튜브 채널 ‘민학수의 올댓골프’에서 볼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