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재미교포 골프 선수 미셸 위. /트위터

여자 골프 사상 첫 총상금 1000억원대 시대를 연 2022년 미국 여자 프로골프(LPGA) 투어가 20일 밤 막을 올렸다.


올해 LPGA 투어는 총상금 1000만달러인 US여자오픈을 비롯해 34대회 총상금 9020만달러(약 1075억원)로 역대 최대 상금 규모를 자랑한다.


지난해 7승에 그치며 최다 우승국 자리를 미국(8승)에 내주고, 메이저 대회 무관에 그쳤던 한국 여자 골프의 반격이 기대되는 한 해다.


티샷하는 박인비의 모습 /KLPGA

시즌 개막전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힐턴 그랜드 버케이션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50만달러). 이 대회는 최근 2년간 미 LPGA 투어 우승자들이 출전하는 ‘왕중왕전’으로 스포츠·연예계 저명 인사들이 함께 경기하는 셀레브리티 프로암 방식으로 치러진다. 프로 선수들은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우승 경쟁을 벌이고, 셀럽(저명인사)들은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으로 순위를 가린다.


지난 2년간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레이크 노나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으로 대회 장소를 옮겼다.


한국에선 박인비(34), 박희영(35), 이미림(32), 김아림(27) 등 4명이 출전했다. 지난해 5승을 거둔 세계 2위 고진영(27) 은 출전하지 않는다. 박인비(세계 4위)는 지난해 기아 클래식 우승자 자격으로 나섰다. 출전 선수 29명 중 우승 횟수(21승)가 가장 많다. 박인비는 2년 전 이 대회에서 연장 접전 끝에 멕시코의 가비 로페스(멕시코)에게 우승을 내줬던 아쉬움을 갖고 있다.


골프 최강 코르다 자매 제시카 코르다와 넬리 코르다(오른쪽) 자매는 체코 출신의 테니스 스타였던 부모의 운동 DNA를 물려받아 뛰어난 장타 능력과 집중력을 갖췄다. 넬리 코르다를 영입했던 전 한화 골프단 감독 김상균씨는“넬리는 평소에도 운동복을 입고 다닐 정도로 꾸미고 치장하는 데 들이는 시간을 아까워한다”며“스윙의 문제점을 발견하면 한국 선수들 못지않은 집중 연습으로 개선한다”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한 넬리가 언니 제시카와 점프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 /게티이미지 코리아


세계 1위 넬리 코르다와 지난해 우승자인 언니 제시카 코르다가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힌다. 지난해 재기에 성공한 리디아 고도 레이크 노나 골프 앤드 컨트리 클럽 회원이어서 주목받는다. 딸을 낳고 한동안 쉬었던 재미 교포 미셸 위 웨스트도 출전했다.

지난해 US여자 시니어오픈에서 우승했던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2·스웨덴)은 셀럽 자격으로 나섰다. 소렌스탐은 지난해 이 코스에서 열렸던 게인브리지 LPGA에서 은퇴 13년 만에 공식 대회에 나서 컷을 통과하는 저력을 보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