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8일 라이더컵 첫날 대회가 열린 가운데 대회장인 프랑스 파리 르 골프 나시오날 골프장 1번 홀 주변에 수많은 갤러리가 모여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미국과 유럽의 ‘골프 전쟁’ 라이더컵을 앞두고 유럽이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싸움꾼들을 추가했다. 라이더컵의 유럽 팀 단장 파드리그 해링턴(50·아일랜드)은 13일 승부 근성과 경험이 풍부한 세르히오 가르시아(41·스페인), 이언 폴터(45·잉글랜드), 셰인 라우리(34·아일랜드) 등 3명을 단장 추천 선수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1년 미뤄진 제43회 라이더컵은 25일부터 사흘간 미국 위스콘신주 헤이븐의 휘슬링 스트레이츠에서 열린다.


이로써 유럽팀은 세계 랭킹과 라이더컵 유럽 포인트 등에 따라 발탁된 세계 1위 욘 람(스페인), 미 PGA 투어 통산 19승을 기록 중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티럴 해턴, 폴 케이시, 토미 플릿우드, 매튜 피츠패트릭, 리 웨스트우드(이상 잉글랜드), 베른트 비스베르거(오스트리아) 등 9명과 함께 모두 12명으로 결정됐다. 해링턴 단장은 “역대 라이더컵 최고의 진용을 꾸렸다”고 큰소리쳤다. 가르시아는 라이더컵 통산 최다 승점(25.5점)을 기록 중이다.


이에 맞서는 미국은 지난 9일 일찌감치 단장 추천 6명 포함 12명의 멤버를 확정했다. 세계 2위 더스틴 존슨을 비롯해 콜린 모리카와, 브라이슨 디섐보, 브룩스 켑카, 패트릭 캔틀레이, 저스틴 토마스, 조던 스피스, 잰더 쇼플리, 토니 피나우, 해리스 잉글리시, 대니얼 버거, 스코티 셰플러 등이다. 스티브 스트리커 미국 단장은 “첫날부터 상대팀을 앞서는 것”이라고 했었다.


미국 골프채널은 미국과 유럽을 ‘극단적으로 다른 두 팀’이라고 했다. 유럽은 평균 나이 34.83세, 평균 라이더컵 출전 횟수 3.16회로 노련미에서 앞선다.


미국은 평균 나이 29.16세, 평균 라이더컵 출전 횟수 1회의 젊은 팀이지만 세계 랭킹 10위 이내만 8명으로 역대 최강 전력으로 꼽힌다.


미국이 통산 전적에서 26승 14패 2무로 크게 앞서 있지만 2000년 이후엔 유럽이 7승 2패로 압도했다. 최근 경기인 2018년에도 유럽이 승리했다.

댓글 3개:

  1. ( 시력관계로 주의를 하지만 오타가 많이 나온다. 죄송하며 너그러운 양해를 바란다. )
    이번 라이더 컵은 Whistling Straits Sheboygan WI. 에서 개최된다.
    시카고 에서 국도 ( 43) 을 타고 오른쪽 미시간 호를 끼고 밀워키 쪽으로 오라가면 미시간 호 중간쯤에 골프 코스가 호수를 끼고 있다.
    바다는 아니지만 바닷가의 링스코스 비슷하며 전장이 길고 페어웨이 주변에 벙커, 해저드 등이 산재해 있어 정말 난해한 코스이다.
    전장이 7790야드, 파 72. 코스인데 코스 레이팅이 무려 77.2 이며 슬로프가 152 나 되는 코스이다.
    * Rating : 핸디 0. ( 프로를 말함) 인 100명의 선수가 골프를 쳤을때 상위 50명의 선수의 평균타수.
    * Slope. 보기 플레이어 ( 핸디 18. ) 가 느끼는 코스의 난이도를 숫자로 표시한것.
    슬로프 난이도의 숫자가 113. 이 보통수준의 난이도 인데 이보다 높을수록 코스가 어렵다는 얘기이다.

    그렇다면 이 코스에서 언더 파를 치기는 매우 어렵다는 얘기이며 누가 파 세이브를 많이 하느냐가
    승패의 관건일것이다.
    아울러 코스가 7790 야드나 되고 파 4. 홀 중에는 490야드 500야드가 넘는 홀도 있으며 파 5. 홀은 645 야드가 되는 홀도 있다.
    더우기 페어웨이 중간에 훼어웨이 벙커, 도랑, 그린 정면 앞에 그린을 둘러싼 벙커도 있는 홀이 있다.
    그린은 넓은 편이고 구릉져 있다.
    나는 미국팀에게 베팅을 했는데 이유는 미국팀에 장타자 디샘보 더스틴, 켑카 , 피나우등 장타자들이 있는가 하면 아이언 교타자등이 잘 어울려져 있다.
    스티브 스트리커가 썸만 잘 짠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을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골프에서 우승자, 팀을 예상한다는것은 큰 상금이 걸린 상금 경마에서 쌍승식 마권을 맞추는것
    보다 더 어렵다.
    날씨가 변수이며 기온이 떨어지고 있다는것 코스가 유롭 스타일이라는 점이 유롭팀에게는 과히 불리하지는 않을것이다.
    첫날 누가 승기를 잡느냐의 여하에 따라서 승패가 가름날것 같다.

    답글삭제
  2. 민학수 기자는 독자의 댓글쓰기를 지웠다 올렸다 장난하고 있나? '
    차라리 어설픈 골프 지식 무지하고 무식한 독자들을 상대로 자랑 할려면 독자의 댓글란은 없애라!
    여기 그간 누가 댓들을 달아 왔던가?
    맨날 쓴소리만 하는 나같은 독자는 마치 ** 문재인에게 조선일보 같이 보일것이다!

    답글삭제
  3. 댓글을 보고 라이더컵 경기를 보고 즐기고 싶은 마음이 많이 들었습니다. 어려운 코스를 즐기는 골퍼의 마음으로.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