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배상문이 신한동해오픈 최종 4라운드 2번홀에서 드라이버로 티샷을 하고 있다. 10번홀에서 출발한 배상문은 후반 9홀에서 5연속 버디를 포함해 6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톱10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신한금융그룹


마지막 날 마지막 후반 9홀에서 5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6개의 버디. 전성기 시절 몰아치기의 달인이었던 배상문(35)의 플레이를 다시 보는듯 했다.


배상문이 12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37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4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2개로 6언더파 65타를 기록, 최종 합계 9언더파 275타로 공동 6위로 마쳤다. 서요섭(25)이 15언더파 269타의 기록으로 조민규에 1타차 승리를 거두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8년 한국오픈 이후 3년 만에 코리안 투어에 모습을 나타낸 배상문(35)이 국내 대회에서 자신감을 찾았다.


배상문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2013년 5월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2014년 10월 프라이스닷컴 오픈 정상에 오르는 등 2승을 거뒀지만 군 제대후 4년간 슬럼프에 빠져있다. 2017년 이후 PGA 투어 대회에서 25위 이내 성적이 한 차례뿐이다. 그는 지난 시즌 투어 카드를 잃고 내년 2부 투어 카드와 10개 남짓 1부 투어 조건부 출전권이 있다.


그는 올해 상반기엔 목 디스크에도 시달리며 힘든 나날을 보냈다.


이날 10번홀에서 출발한 배상문은 전반까지만 해도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스코어를 줄이지 못했으나, 후반 들어 2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이후 4~8번홀에서 5연속 버디를 터뜨렸다.


배상문은 “지난 사흘 동안 경기가 풀리지 않아 답답했지만 끝까지 참고 열심히 친 결과인 것 같다”며 “후반 9홀에서 6언더파를 기록할 정도로 몰아친 것은 정말 오랜만이다”라고 했다.


그는 “지난 사흘간 물과 벙커가 있으면 나도 모르게 방어적으로 치게 되더라”며 “오늘은 위험이 있더라도 드라이버를 공격적으로 쳐서 페어웨이에 떨어뜨렸고 아이언이 잘 맞아 떨어졌다”고 자평했다. 배상문은 “2021년 미국에서 너무 부진해서 한국에 돌아와 몸과 마음을 추스린게 도움이 됐다”며 “그동안 노력한 게 헛수고가 되지 않았다. 이제 스스로 어떻게 해야 할지 알게됐다”고 했다. 자신과 인연 깊은 이번 대회가 골프 인생의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되기를 기대하는 모습이다. 배상문은 전성기이던 2013년과 2014년 신한동해오픈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한 인연이 있다. 2017년 군 제대 이후 복귀전을 치러 컷 탈락한 뒤 4년 만에 이 대회에 다시 출전했다. 배상문은 이날 강경남(38), 이태희(37) 등 모처럼 선배 골퍼들과 서로 격려하면서 즐겁게 라운드했다고 한다.


배상문은 “앞으로 목 디스크 상태 등을 점검해서 국내 대회에 더 참가할지를 결정하겠다”며 “내년 초엔 PGA 투어 대회에 나설 기회가 있더라도 콘페리 투어(2부 투어)에 초점을 맞춰 PGA 투어 시드를 확보할 수 있는 ‘톱25’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