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미 PGA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서 욘 람에 1타차 승리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트로피를 들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최종 합계 21언더파 269타를 기록,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그의 시즌 4승째이자 PGA 통산 6승째다. 이번 우승으로 그는 1천500만 달러(약 175억 원)의 보너스를 손에 넣었다. /연합뉴스


‘퍼팅의 신’ 패트리 캔틀레이(29·미국)가 1500만 달러(약 175억원)의 사나이가 됐다.


캔틀레이는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레이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3개로 1타를 줄여 최종 합계 21언더파 269타를 기록, 2위 욘 람(스페인)을 1타 차로 따돌렸다. 지난주 BMW 챔피언십에서 6차 연장까지 가는 대접전 끝에 브라이슨 디섐보를 꺾었던 캔틀레이는 2주 연속 정상에 오르며 1500만달러의 우승 보너스가 주어지는 페덱스컵의 챔피언이 됐다. 시즌 성적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이 대회에서 캔틀레이는 페덱스컵 랭킹 1위로 10언더파의 보너스 타수를 안고 시작해 나흘 내내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는 완벽한 승리를 거두었다. 올 시즌 최고의 퍼팅 실력을 앞세워 디섐보와 람 등 장타자들을 꺾은 캔틀레이는 시즌 4승째이자 통산 6승째를 올리며 미 PGA투어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캔틀레이는 전반 9홀에서 버디 2개, 보기 2개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그 사이 세계 1위 람이 1타를 줄여 1타 차까지 추격했다.’


지루한 파 행진을 하던 캔틀레이는 16번 홀(파4) 버디로 다시 2타 차로 앞서 나갔지만 17번 홀(파4)에서 티샷을 오른쪽 러프로 보내 보기를 했다.


캔틀레이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361야드 장타에 이어 홀까지 218야드를 남기고 두 번째 샷을 홀 3.5m 거리에 붙이며 버디를 잡았다. 람도 버디를 잡았지만 1타차 간격은 끝내 좁혀지지 않았다.


재미교포 케빈 나가 3위(16언더파),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4위(15언더파),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잰더 쇼펄레(미국)와 빅토르 호블란(네덜란드)이 공동 5위(14언더파)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시즌 ‘왕중왕전’의 성격을 지닌 이 대회에 출전한 임성재(23)는 이날 2타를 줄이며(버디 5개, 보기 3개) 공동 20위(4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버디 5개를 추가해 PGA 투어 시즌 최다 버디 신기록(498개)을 세웠다. 임성재는 49만7500만달러(약 6억원)의 보너스를 받았다. 투어 챔피언십에 3년 연속 출전한 임성재는 2019년 19위, 2020년 11위를 기록했었다.

댓글 2개:

  1. 퍼딩의 신 캔틀레이라는 제하의기사에 나는 무지하고 무식한 기자라고 악평을 한바가 있다. 우선 이름 발음 표기부터 틀렸다. 캔을 강하게 발음하고 표기상 트라고 표기하여 캔트레이라고 표기해야 한다.
    한국사회에서 지식인 집단중에서 기자가 지식인의 범주에 들어가는지는 몰라도 만일에 들어 간다면
    가장무식하고 무지하며 무책임한 집단이다.
    우리같이 나이가 많은 건국 이전 세대들은 건군이후, 그리고 6.25 전쟁 정전이후 우후죽순으로 생겨난 말이 언론사이지 기자증 팔아먹던 시절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옛날 기자는 기자라는 완장을 뒷주머니에 찔러 넣고 다니다가 필요하면 꺼내차고 사건 사고를 기사화 한다는 사실상 공갈 협박을 하여 갈취를 일삼았다
    당시 신문엔 이러한 사례들이 수도 없이 실렸다.
    소위 메이저 언론사 기자들이 취재원으로 거마비 명목으로 돈을 받고 기사를 썼던 시절이 있었지 않는가?
    최근엔 조선일보 이 모기자가 박근혜대통령 탁핵의 빌미를 제공하는 허위날조, 침소봉대 기사를 쓰지 않아었나?
    기자는 현장을 발로 뛰면 눈으로 확인하고 귀로 듣은 진실을 사실대로 기사화 하여야 한다.
    민학수기자 미국에서 일년 내내벌어지고 있는 PGA 골프 현장취재 한적이 몇번이나 있는가?
    요즘은 정보취득이 자유롭고 빠른세상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데 켄트레이 선수에게 *** 퍼딩의 신이라는
    애기가 사실에 부합하는 얘기인가?
    자타가 공인하고 있는 살아있는 퍼딩의 신이 있는데! 타이거 우즈 말이다.
    현재 공식적으로 기록상 PGA 퍼딩 1 위는 노스캐롤라이나 출신 ***웹 심슨이다.
    게임당 1.69. 이다.
    그런데 PGA 도합 6승의 캔트레이가 두 대회 ( 투어 참피온 포함) 를 우승했기로서니 어찌 아직은 젖비린내 나는 선수를 퍼딩의 신이라니 ? 제 정신인가?
    한국의 반공의 뚝이 공산주의자와 무지하고 무식한 상당수의 국민에 의해서 공산화 되어가면서 언젠가 부터 한국 메이저 신문에 북한 공산주의자들이 쓰던, 노동신문에 연일 실리는 용어들이 우후죽순 나타나기 시작했다.
    예를든다면 무슨 무슨 영웅, 국민배우, 국민가수, 말하자면 머리에 든게 없는 젊은 기자들이 발갱이들 흉내를내고 있다는 얘기이다.
    거듭 이야기하지만 기자는 진실을 사실대로만 보도하며 그 판단은 독자들의 몫이다.
    그러나 요즙 기자는 6가 원칙에 기사하나 제대로 쓰지 못한다.
    어디서 주서들을 얘기를 확인도 하지 않고 카더라 카더라 뻐구기 같이 되뇌인다.
    특히 한국의스포츠 기자들은 무식무지가 철철넘친다.
    야구빠다 한번 들어보지 못한 녀석이, 축구화 한번 신어보지 못한 녀석이 .......
    어렵사리 신문사 입사시헝을 합격하여 인사부로 부터 배정받은 부서, 직책이 스포츠 당당기자!
    자네 오늘부터 축구 골프 담담해! 네 알았읍니다.
    그날로 부터 축구 골프 담당 기자란다. 이건 팩트이다.
    세상에 어떤일은 직접체험하지도 배울수 있는, 할수있는 일도 있다
    그러나 꼭 배워야야만 할수있는게 따로 있다.
    가장 웃기면서 심각한 문제는 신문기사에 실리는 *** 선수를 혹사한다는 기사이다.
    예전에 주로 야구기사에 많이 실리더니 요즘 축구에 손흥민을 혹사한다는 어처구니없는....
    대표팀 ( 올림 픽) 축구감독넘도 같은 개수작질을 하니......

    한국에는 선수들을 강훈시켜서 퇴출당한 감독들이 실제 있었다.
    여자농구의 임영보 감독 ( 과거 국민은행)
    축구의 박종환 감독.
    야구의김성근 감독이 대표적인 인물들이다.
    이들중 임영보 감독과 김성근 감독은 아직도 일본에서 현역으로 활동중이다.
    일본 여자배구의 전설적인 감독 히로부미 마쯔이는 한국여자배구를보고 뭐라고 말했는지 아는가?
    한국여자배구는 땀은 충분한데 피를 흘리지 않았다.
    세세한 이야기를 하자면 글이 길어지는데....
    운동선수에게는 혹사라는 말이 없다.
    출전이 곧 영광이며 프로의 경우 돈이다.
    운동은 쉬엄 쉬엄 쉬어가면서 하는 일이 아니다!
    예를들어서 캔트레이 신들린 퍼딩으로 우슴컵을 들어 올렸다!
    이기사제목에 누가 시비를 걸겠는가?
    그런데 퍼딩의 신 켄틀레이라니 .....
    한국엔 골프팬들이 독자들이 바보들만 있나?

    답글삭제
  2. 위에 댓글에 적극적으로 공감하는 일인이다. 캔틀레이가 페덱스컵을 들어올렸다고 퍼팅의 신 운운하는 건 너무 했다는 생각이 든다. 민기자 기사를 쓸 때 사실만 써라 살과 뼈를 바르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사실!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