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오툴, 데뷔 11년만에 LPGA 위민스 스코티시오픈서 첫승 


228번째 경기에서 미 L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미국의 라이언 오툴. 위민스 스코티시 오픈.
/Getty Images

미 LPGA투어 첫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롤렉스 시계를 들고 있는 라이언 오툴. /Getty Images


“아직도 쇼크 상태다. 상황이 진정되면 눈물이 날 것 같다. 리더보드를 보지 않으려고 노력했고, 캐디가 안내하는 대로 경기하려 했다. 공격적으로 해야 할지, 인내심을 가져야 할지 알려줬다.”

데뷔 11년, 228번째 경기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라이언 오툴(34·미국)은 꿈을 꾸는 듯한 표정으로 우승 소감을 말했다.

오툴은 16일 영국 스코틀랜드 파이프주의 덤바니 링크스(파72)에서 막을 내린 미 LPGA 투어 위민스 스코티시 오픈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며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아타야 티티쿨(태국)을 3타 차로 제쳤다. 우승 상금은 22만5000달러(약 2억6000만원)였다. 오툴은 쟁쟁한 선수들인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찰리 헐(잉글랜드)과 공동 선두로 같은 조에서 경기하면서도 초반 네 홀에서 버디 3개를 잡아내며 치고 나가 어려움 없이 우승했다. 그동안 우승하지 못한 게 이상할 정도로 뛰어난 ‘인생 라운드’였다.

오툴은 UCLA에서 사회학을 전공하며 대학 골프 선수로 4년간 12차례 톱 10에 올랐다. 2010년과 2011년 초 LPGA 2부 투어에서 뛰며 3번 우승했다. 하지만 2011년 본격적으로 LPGA투어에서 뛰기 시작한 이후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270야드 안팎의 장타를 때리지만, 아이언 샷의 정확성이 정상급에 미치지 못했다. 이번 대회 직전 세계 랭킹 111위였던 그는 지난 11년간 톱 10에 든 게 불과 11차례였다.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경기한 것도 이날이 처음이었다.

그는 오는 12월 약혼녀와 동성 결혼을 할 예정이다. 그는 “12월에 결혼하면 아이를 가질 계획이었다. 그래서 올해가 투어 생활의 마지막일 거라고 생각했다. 아이를 낳으면 투어 생활을 계속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오늘 우승을 하고 나니 짜릿한 느낌이 들었다. 골프를 그만둘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