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넬리 코르다(왼쪽 둘째)가 게인 브리지 LPGA에서 우승하고 언니 제시카 코르다(왼쪽 세째)와 테니스 스타 출신인 부모와 함께 사진을 찍었다. 아버지는 1998년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 오픈에서 우승한 체코 출신 페트르 코르다이고, 어머니 레지나 라이흐르토바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체코 테니스 국가대표로 출전했었다. /AFP연합뉴스

미국의 골프 자매 제시카와 넬리 코르다 자매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월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제시카 코르다(28·미국)가 우승한데 이어, 시즌 두번째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에서 동생 넬리 코르다(23·미국)가 우승했다. 자매가 연속 우승한 것은 2000년 3월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이다. 넬리 코르다는 프로 초기부터 한국 기업 한화큐셀의 후원을 받고 있다. 코르다 자매는 2017년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닷컴이 선정한 ’아름다운 골프 선수'에 나란히 선정된 적도 있다.



1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막을 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4라운드.

넬리 코르다는 전반에만 버디 3개를 잡으며 3언더파 69타를 기록,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공동 2위(13언더파) 리디아 고와 렉시 톰프슨을 3타 차이로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통산 4승째를 거둔 넬리 코르다는 우승 상금 30만달러를 받았다.

세계 1위 고진영(26)은 올해 처음 출전한 이 대회에서 단독 4위(11언더파)에 올랐다. 고진영은 버디를 4개 잡았지만 보기도 3개를 기록하며 1타를 줄였다. 전인지(27)는 공동 8위(8언더파)에 올라 2개 대회 연속 톱10에 올라 지난 2년간의 부진에서 벗어나는 상승세를 보였다.

코르다 자매는 유명한 스포츠 가문 출신이다. 1998년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 오픈에서 우승한 체코 출신 페트르 코르다의 딸이다. 어머니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체코 테니스 국가대표로 출전했었다. 이들의 남동생 세바스티안 코르다(21)는 2년전 호주오픈 주니어 단식 정상에 올랐던 테니스 유망주다.

이날 공동 31위(3언더파)로 대회를 마친 언니 제시카 코르다는 동생이 챔피언 퍼트를 성공시키자 기쁨의 포옹을 나눴다. 제시카는 LPGA투어에서 6승을 올렸다. 코르다 자매는 미국 여자골프의 자존심을 회복해줄 기대주들로 꼽힌다. 부모의 스포츠 유전자를 물려받은 이 자매는 뛰어난 신체 조건(제시카는 181㎝, 넬리는 178㎝)에 경기 운영 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은퇴 후 골프를 즐기던 아버지 페트르 코르다가 이들의 주니어 시절 골프 백을 메고 골프를 가르쳤다. 아버지 코르다는 핸디캡이 0으로 프로 수준이다.

13년만에 LPGA투어 무대에 선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최하위인 74위(13오버파)로 대회를 마쳤다. LPGA 투어 통산 72승을 기록한 그는 2008년 은퇴한 뒤 처음 선수로 출전하고도 컷을 통과해 4라운드까지 마쳤다. 소렌스탐은 마지막 홀에서 파를 기록하고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포옹했다. 소렌스탐은 현역시절부터 가까운 친구 사이인 타이거 우즈의 회복을 기원하며 ‘우즈의 상징’인 빨간 셔츠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경기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도 이날 여러 선수가 빨간 셔츠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경기하며 우즈의 쾌유를 기원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