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안니카 소렌스탐이 게인브릿지 LPGA 3라운드에서 캐디를 맡은 남편과 경기하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13년 만에 돌아온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3라운드에서 7오버파 79타를 쳐 컷을 통과한 74명 가운데 꼴찌로 떨어졌다. 하지만 그의 표정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골퍼 같았다.


“우리는 게임 플랜을 철저히 준비했고 오늘 아침까지만 해도 느낌이 좋았고, 준비가 돼 있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나는 그의 계획을 실행할 수가 없었다.”



여기서 소렌스탐의 계획이란 열 살짜리 아들 윌이 전날 엄마를 위해 짜준 코스 공략법이라고 한다. 28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 여자 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 3라운드. 이날 소렌스탐은 버디 1개에 보기 8개를 기록, 중간 합계 9오버파 225타로 꼴찌가 됐다. 1위 넬리 코르다(13언더파)와는 22타 차이가 난다. 하지만 미국 골프채널 등 현지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는 소렌스탐에게 쏠리고 있다.

이 대회 코스 안에 집이 있는 소렌스탐은 올여름 시니어 US여자오픈 참가를 위한 실전 감각을 기르기 위해 2008년 현역 은퇴 이후 처음 LPGA 무대에 섰다. 캐디는 남편이 맡았다.

LPGA 투어 72승에 빛나는 소렌스탐은 조카뻘 선수들과 경기하면서도 2라운드까지 2오버파(컷 기준선)로 컷을 통과했다. 1라운드에서 3오버파를 기록했지만 2라운드에서 1언더파로 타수를 줄여 턱걸이에 성공했다. 만약 1라운드 오심으로 트리플보기를 범하지 않았다면 소렌스탐은 순위를 더 끌어올릴 수 있었다.

소렌스탐은 1라운드 5번 홀(파4)에서 티샷한 공이 문을 여닫을 수 있는 펜스 바로 아래에 떨어지자 경기위원에게 문을 열고 칠 수 있는지 물었고, 규정상 안 된다는 대답을 들었다. 사실 여닫을 수 있는 문은 ’움직일 수 있는 장해물’에 해당돼 열고 칠 수 있었다. 소렌스탐은 그 홀에서 언플레이어블 볼로 1벌타를 받는 등 3타를 까먹었다. 그는 2라운드 후 “너무 괴롭다. 다시는 이 같은 실수를 하지 않겠다”고 사과한 경기위원에게 “나도 거기로 다시는 공을 보내지 않겠다”며 오히려 위로했다.

소렌스탐은 “4라운드 경기 중 아들을 친구 생일 파티에 데려다 줘야 하는데 좀 조정이 필요할 것 같다”고 했다. 컷 통과를 예상 못 했는지 3라운드 때는 딸 아바(12)를 배구장에 데려다 주는 일정을 잡아놨다. 다행히 배구 경기가 취소돼 ‘플랜 B’가 필요 없었다고 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