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빨간 바지의 마법사’ 김세영(28)이 29일 미국골프기자협회(GWAA)에 의해 2020년 올해의 여자 선수로 선정됐다.


지난해 두 차례 우승했던 김세영은 회원 투표에서 69%의 지지를 얻어 역시 2승을 올린 재미교포 대니엘 강(미국)을 제치고 2020년 수상자가 됐다. 김세영은 앞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올해의 선수로도 뽑혔다. 김세영은 지난해 10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자신의 첫 메이저 타이틀을 차지하는 등 9개 대회에서 6차례 10위 이내 성적을 올렸다. 1975년 시작된 이 상을 받은 한국 선수는 박세리, 신지애, 박인비, 고진영에 이어 김세영이 다섯 번째다.


올해의 남자 선수에는 지난해 마스터스를 포함해 4승을 거둔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93.6%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뽑혔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