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우즈와 아들 찰리,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서 최종 7위… “피는 못속인다” ‘역대급’ 인기몰이


타이거 우즈와 아들 찰리가 18번홀을 치고는 주먹을 부딪히고 있다. /AP 연합뉴스

1라운드에서 이글을 잡아냈던 타이거 우즈(45)의 아들 찰리(11)가 최종 2라운드에서는 버디를 잡고 아버지의 전매특허인 ‘어퍼컷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한적하던 이벤트 대회가 이렇게 열광적인 관심을 끈 것은 왜일까? 팬들은 부리부리한 눈에 재능, 승부욕까지 우즈를 빼닮은 열한 살 소년에게서 새 슈퍼스타의 출현을 기대하는 것일 수도, 예전 흠 없이 맑고 강렬했던 우즈의 젊은 시절을 떠올리는 것인지도 모른다. 어쩌면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던 냉혹한 승부사 우즈도 어쩔 수 없는 ‘아들 바보’라는 사실을 확인하는 즐거움인지도 모르겠다.

21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리츠 칼턴 골프클럽(파72)에서 막을 내린 PNC 챔피언십은 찰리 우즈를 어린 스타로 만들었다. 주니어 시절부터 아마 무대를 평정한 아버지 우즈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강렬한 플레이와 아버지와 너무나도 닮은 모습 하나하나가 이목을 끌었다. 출전한 20개 팀 가운데 ‘팀 우즈’가 7위(20언더파 124타)를 한 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골프에 가족의 따뜻한 사랑을 입히자는 이 대회의 기획 의도에 가장 맞은 1위를 꼽으라면 우즈와 찰리일 것이다. 저스틴 토머스와 레슨 코치 출신으로 우즈의 아들 찰리도 가르치는 토머스의 아버지 마이크가 합류한 ‘팀 토머스’가 2라운드 합계 25언더파 119타로 우승했다. 비제이 싱(피지) 부자가 1타 뒤진 2위를 차지했다.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의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은 이제까지 23차례 열렸다. 옛 스타 선수들이 아들, 딸, 사위 등과 팀을 이뤄 이틀간 웃고 즐기며 골프도 함께 하는 이벤트 대회로 둘이 각자의 공으로 치고 더 좋은 곳에 있는 공으로 치는 스크램블 방식으로 진행된다. ‘파더/선 챌린지’라는 이름으로 열리다 올해부터 이름을 PNC 챔피언십으로 바꾸었다. 올해처럼 뜨거웠던 적이 없었다.


플로리다 지역 주니어 대회에서 모습을 드러내던 찰리는 아버지 우즈와 함께 이 대회에 나와 ‘전국구’를 뛰어넘어 글로벌 무대에도 이름을 알렸다. 대회 이틀째에도 멋진 모습을 자주 보여주던 찰리는 10번 홀(파4)에서 2m 버디 퍼트를 집어넣은 다음 오른 주먹을 불끈 쥐며 흔드는 어퍼컷 세리머니까지 했다.

찰리라는 이름도 평범하지는 않다. 우즈는 전부인 엘린 노르데그렌과 딸 샘(13)과 아들 찰리 두 아이를 두었다. 2009년 2월 9일생인 아들 찰리(Charlie)의 이름은 1960년 흑인 최초로 PGA 투어 멤버가 된 찰리 시포드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 우즈는 “아들과 함께 평생 추억이 될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다. 찰리가 앞으로도 계속해서 골프를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 2개:

  1. 미래를 볼수 있는 테베의 예언자 테이레시아스는 그러나 미래를 바꿀수 있는 능력은 없었다.
    타이거 우즈의 아들 챨리의 등장은 한마디로 경탄이라고 말할수 밖에 없다.
    그러나 내가 본 챨리의 골프 스윙은 아버지 우즈로 부터 선천적으로 타고난 50%와 저스틴 토마스의 스윙 50% 를 합친 스윙이었다. 저스틴 토마스는 드라이브 샷 동작에서 왼쪽 발바닥이 일찍 들리는 특징이 있는데 챨리 역시 똑같았다.

    앞프로 챨리는 자신의 골프 재능과 실력을 증명할 기회가 많이 기다리고 있다.
    아버지 우즈처럼 되려면 우선 주니어 시절부터 성년이 될때까지 아마추어 대회를 석권하면서 성장하여야 한다.
    챨리는 아버지 우즈보다 비할바 없는 좋은 조건과 환경을 가지고 있다.

    터이거는 아마추어 각종대회를 석권하고 1997년 첫 프로무대에 출전했을때, 대회출전비가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왔다가 출전비가 100불이라고 해서 당황했었다. 자신과 동행한 어버지 지갑에는 현금 100불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불야 불야 자신의 스윙코치 부치 하몬에게 100불을 꾸어서 출전비를 내고, 그날 저녁은 맥다너 ( 맥도날드) 애서 주는 공짜 쿠폰으로 저녁식사를 때웠다.
    아마 챨리에게는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것이다.
    티칭프로 출신인 저스틴 토마스의 아버지 한테 스윙레슨을 받고 있는 모양인데 앞으로 무긍한 발전이 기대된다.
    누구보다 좋은 유전자, 좋은환경.....
    본인만 노력하면 장래가 총망된다고 쉽게 말할수 있을것이다.

    그러나 챨리에게는 앞으로 최소 10년 동안에 세가지 문제에 봉착할것이다.
    그 첫째가 싫증이다.
    일종의 성장통이며 우리말로 꽤를 부릴것이다.
    이때 얼마나 골프에서 멀어졌다가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느냐가 첫번째 관문이다.

    두번째는 자아의 발견이다.
    언젠가는 반드시 자신이 주체가 되려는 반항심이 싹틀것이며 아버지로부터 벗어나려는 독립심이 발동할 것이다.
    우리가 볼때 타이거 우즈는 위대한 골퍼이지만 챨리에게는 그냥 아버지로 보이는 순간이 올 것이다.
    이때를 어떻게 타이거 우즈와 챨리는 슬기롭게 벗어날것인가?
    최대의 고비가 될것이다.

    그다음 세번째는 불가항력적으로 일어난 사건 사고,그리고 부상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매사에 운을 이야기하며 운을 찾는것이다.

    이런 세가지 등등과 마주서고 싸우고 극복하다보면 10년이란 시간은 눈 감짝하는 사이에 지나간다.
    전세계에서는 챨리와 같은 좋은유전자, 좋은 조건을 구비하지 않은 평법한 아이들이 꿈을 안고 장래에 PGA.에서
    활동하는 프로골퍼가 되려고 땀을 흘리고 있다.

    보다 중요한 일은 이런 무수한 경쟁자들과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는것이다.
    여기엔 자신이 흘린 땀만이 오로지 상대를 제압할수 있는 무기라는 사실이다.
    이제 우리는 챨리를 알았으니 기다려 보자!
    우리가 챨리의 성장하는 모습을 생생히 지켜볼수 있을 것이다.

    Boys Be Ambitious!!




    답글삭제
  2. 호랑이 새끼가 호랑이 가 돼는건 당연한것이지만, 애비호랑이를 능가하는 용맹성과 강인함을 갖추는것은 오로지 새끼호랑이의 몫.정말기대되는 새끼 호랑이의 출현이다.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