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아마 시절부터 미즈노 아이언 사용… “롱 아이언과 미들 아이언 모두 원하는 위치에 공 세울 수 있다는 자신감”


[김세영의 LPGA 1위 아이언 비결]


프로 골퍼들에게 보다 많은 버디를 잡기 위한 조건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대부분 “정확한 아이언 샷”이라고 답한다. 일단 핀 가깝게 공을 붙여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실제로도 그럴까.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그린 적중률 1위는 78.40%를 기록 중인 김세영(27)이다. 그린 적중시 퍼팅 수 1위도 김세영(1.73개)다. 이런 김세영은 올해 27라운드에서 142개의 버디를 챙겼다. 라운드 당 5.259개꼴이다. 평균 버디 수가 5개 이상인 건 김세영이 유일하다. 그 다음이 대니엘 강(미국)인데 평균 4.170개다. 평균 4개 이상도 김세영과 대니엘 강 2명뿐이다. 그만큼 김세영이 압도적인 ‘버디 퀸’이다.


김세영이 펠리컨챔피언십 7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김세영이 ‘송곳 아이언 샷’을 날리는 비결은 뭘까. “리듬을 잘 유지하면서 치는 건데요. 그 비결이 제가 가진 힘의 80%만 사용하는 거예요. 예전에 100%의 힘도 써봤는데 샷이 들쭉날쭉했어요. 이에 비해 80%만 쓰면 스윙이 안 무너져요.”

이런 나름의 리듬감과 함께 자신이 사용하는 아이언에 대한 믿음도 큰 요인이라고 했다. 김세영은 프로가 된 이후 통산 17승 (KLPGA투어 5승, LPGA투어 12승) 을 하나의 브랜드만 쓰고 있다고 한다. 그는 “아마추어 시절 미즈노 아이언으로 우승한 경험이 있다. 그 이후로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됐다. 지금 사용하는 모델은 어드레스 때 볼을 정확히 타격할 것이라는 믿음을 준다. 드로 구질을 구사하는데 컨트롤이 쉬워 이미지한 그대로의 샷이 가능하다”고 했다. 김세영이 사용하는 아이언 모델은 미즈노 MP-20 MMC 아이언으로 4번 아이언부터 피칭 웨지까지 사용한다. 샤프트는 NS PRO 950GH PM으로 플렉스는 SR이다.


7번 아이언 거리 140m를 기준으로 클럽마다 10m씩 거리 차이를 둔다고 했다.

김세영의 클럽을 초창기부터 피팅하는 한국 미즈노의 피터는 “김세영 프로는 기본적으로 클럽을 자주 교체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럼에도 미즈노와의 오랜 인연과 성적으로 입증되는 아이언의 만족도와 신뢰도가 뒷받침 되기 때문에, 매년 미즈노의 신제품 아이언을 믿고 쓴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메이저 대회 우승과 31언더파 최저타 기록을 세운 원동력으로 롱아이언과 미들아이언 모두 버디를 잡을 수 있는 위치에 공을 보낼 수 있다는 자신감 덕분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댓글 2개:

  1. 특정 브랜드 광고를 하네요....민학수의 All That Golf는 광고 페이지 인가요?

    답글삭제
  2. 골프는 지나가는 바람이라고나 할까? 특정한 선수의 우승하는 한 대회 또는 한시즌을 놓고 이야기 하면 안 된다.요즘 김세영 선수가 반짝하고 있다. 벌써 LPGA에서 12승인가 챙긴 선수이다.나는 김세영 선수 가 샷하는것을 직접 본적은 없지만 중계화면을 여러처례 본적이 있으며 특히 요즘 유튜뷰등에서 자세히 본적이 있다. 골프 선수의 스윙을 놓고 좋다, 나쁘다를 평하는게 아니다. 오제 오늘 형성된게 아니며 각고의 노력 끝에 특정한 대회 한시즌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것이다! 골프의 스윙은 사람지문과 같아서 다같은것 같으며 다 다르다! 프로무대에 모인선수 기량 차이는 사실상 없으며 그대회 컨디션, 그대회와 궁합이 잘맞는 선수가 우승을 하는 것이다. 왜냐? 다음대회 99% 또다른 선수가 우승을 하니까!
    김세영 선수의스윙을 유튜뷰로 보다가 한가지 특징을 발견 하였다. 김선수가 키, 팔길이 등등 결코 유리한 신체조건은 아니지만 보통이상의 비거리를 낼수 있는 이유는 첫째가 손목을 꺽는 Cocking. 에서 나온다. 내츄럴 커킹이 아니라 스윙 시작 단계에서 부터 의식적으로 손목을 꺽는다. 아울러 스윙 스피드가 빠른편인것 같다. ( 측정필요) 여기서 파워가 나오며 비거리가 결정되는것인데, 독자들이 알아야 할것은 스윙스피드는 선천적인것이다. 물론 연습으로 향상되기는 하지만 다분히 선천적이다.
    김선수에게 있어서 중요한 문제 하나는 커킹은 파워에 도움이 많이 되지만 공의 방향성과 비거리 정확성에 과연 어떤 영향이 있는가? 골프의 묘미가 바로 여기에 있는것이다. 절때, 일관성을 유지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우리가 과녁을 앞에 놓고 사격을 할때 총구이서 빠져나온 총알이 목표한 과녁에서 0.0001 미리만 벗어나도 전방의 목표 거리에 따라서 엄청나가 빗나간다. 그래서 필자가 이야기하는 골프스윙의 모든것은 *** 감각적 습관*** 을 기르는 연습, 연습이며, 이게 대뇌에 입력이 되어 있다가 어쩌다 한번씩 기가막히게 맞아 떨어지는것이 바로 정상에 올라서는 순간이다. 고로 특정선수의 스윙이나 무엇 하나를 놓고 시시비를 가릴수가 없는것이다. 김세영 선수는 현재 이런 습관적 감각이 매우 좋을뿐이다. 이게 계속유지 된다는 보장은 신도 하지 못한다. 아울러 한선수가 개인의 경험이나 기술이 바로 정답이 아니며 이는 그선수의 습관된 버릇을 이야기 하는것 일 뿐이다. 고로 이글을 일반 독자들, 골프를 실제 하고 있는 독자들은 일정 수준 이상의 기본기를 습득한 사람이라면 자기만의 감각적 습관을 길러가라고 조언해주고 싶다.
    마지막으로 타이거 우즈가 우승할때 스윙이나, 숏께임, 퍼딩??? 흘러간 얘기이며, 김세영선수의 스윙, 퍼딩, 역시 같은 얘기이다. 고진영이도 있고 누구도 있고 또 누구도 있다. 결국 선수마다 다 같으면서도 조금씩 다른이야기를 할때 그것을 따라하다가는 죽도 밥도 안 된다. 특정한 선수를 모델로 흉내내고 따라하여야 하지 우승하는 선수마다 따라하면 안 된다는 얘기이다.
    조언컨데, 스윙코치는 제대로 된사람 딱 한사람 만 필요하며, 골프 고전 교습서를 읽고 또 읽고 달달 외워라! 그리고 엄청난 량의, 시간의, 연습타를 분명한 과제와 목적을 가지고 쳐야하며, 필드에 자주 나가야 한다!. 한마디로 선수도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골프는 소질이 있어야 하고, 돈이 있어야 하고, 스폰서가 있어야 하는 귀족 스포츠 이다. 골프의 스윙과 세기들 각각 자기만의 비법이 있다. 선수들은 이를 평소에 갈고 딱아 기다리고 기다리다가 어느날 개발에 땀이 나듯이 폭팔하면 우승트로피를 거머 쥐는것이다. 이게 일생에 많아야 현재 83번의 타이거 우즈, 그리고 골프는 잘 치지만 단한번도 우승하지 못하는 프로선수도 있다.
    동네 골프로 돈을 잃지 않으려면, 상대 폼을 보고 배팅을 했다가는 큰돈 잃는다! 우선 정확하게 또박 또박 치는 골프를 익히라! 정확성 없는 골프, 벌타 먹고 친다!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