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서울∙한양 컨트리클럽 이심 서울 컨트리클럽 이사장(오른쪽 세 번째)과 이승호 한양 컨트리클럽 대표이사(오른쪽 첫 번째)가 송하진 전북지사(가운데)에게 성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 고양의 서울 컨트리클럽과 한양 컨트리클럽이 태풍과 집중 호우 피해를 입은 호남 지역의 수해 복구와 이재민 구호를 위해 회원 및 임직원들이 모은 7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이심 서울 컨트리클럽 이사장과 이승호 한양 컨트리클럽 대표이사, 김영진 한양 컨트리클럽 이사회장은 7일 전라남도 도청에서 김영록 전남지사에게 성금 3500만원을 전달했다. 앞서 4일에는 전라북도 도청을 방문해 송하진 전북지사에게 같은 금액을 전했다.


이심 서울 컨트리클럽 이사장은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전라남북도 도민께 깊은 위로로 전한다. 특히 수해로 인해 고통을 받는 노인 이재민들에게 이번 성금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 컨트리클럽과 한양 컨트리클럽은 1995년부터 매년 이웃돕기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4월 강원도 고성 산불 이재민 돕기와 올해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 극복을 위한 성금 모금에도 동참하는 등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