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대니엘 강, 5개월만에 재개된 LPGA 첫 대회 1타차로 우승

"이제는 TV 보며 매버릭 응원해야죠."

3일 코로나 사태 이후 5개월 만에 재개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대회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은 우승 세리머니를 마치자 남자 친구부터 챙겼다.

대니엘 강이 2일(현지 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샴페인 세례를 받는 모습. /AP 연합뉴스

그 시각 대니엘 강의 남자 친구 매버릭 맥닐리(25·미국)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에서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었다.

대니엘 강은 이번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을 포함해 LPGA 투어 통산 4승을 올린 정상급 선수인 데 비해 맥닐리는 2부 투어를 거쳐 올 시즌 PGA 투어에 뛰어든 신인이다. 하지만 미국에서 맥닐리의 인지도는 스타에 버금간다. 그는 선마이크로시스템스 공동 창립자인 스콧 맥닐리(66)의 아들이다. 물론 미국 스탠퍼드대 재학 중 세계 아마추어 랭킹 1위에 올랐던 대형 유망주이기도 하다.

대니엘 강이 TV를 지켜보며 뜨겁게 응원했지만, 맥닐리는 뒷심이 부족했다. 공동 2위로 미 캘리포니아주 트러키 타호마운틴클럽에서 열린 배러쿠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맥닐리는 버디 3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5점을 추가, 합계 34점에 그쳐 우승자 리치 워런스키(미국·39점)에게 5점 뒤진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올해 세 번째 톱10이었다. 이 대회는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을 부과하는 변형 스테이블퍼드 방식이었다.

라스베이거스의 한 골프장에서 만나 사랑을 키워온 둘은 새로 익힌 골프 지식을 공유하는 '골프 버디'이기도 하다. 대니엘 강은 "코로나 사태로 대회가 중단됐을 때 매버릭과 오빠(골프 선수 알렉스 강)와 함께 골프를 치며 경쟁력을 키웠다"며 "때론 나의 티에서, 때론 그들의 티에서 치며 많은 걸 배웠다"고 했다. 이번 대회 기간에도 매일 저녁 통화를 하며 서로 좋았던 샷을 물어보고 함께 복기했다고 한다. 얼마 전 맥닐리는 대니엘 강의 권유로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