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앨리 챌린지 최종 3R 합계 6언더파… 퓨릭은 합계 14언더파 정상

최경주가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인 앨리 챌린지에서 공동 27위에 올랐다. 사진은 지난해 국내에서 열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당시 모습./KPGA민수용

‘50세 루키’ 최경주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을 공동 27위로 마쳤다. 최경주와 챔피언스 투어 ‘데뷔 동기’인 짐 퓨릭(50)이 우승했다. 3일(한국 시각)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챔피언스 투어 앨리 챌린지 최종 3라운드.

최경주는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출전 선수 81명 가운데 공동 27위에 올랐다. 챔피언스 투어는 만 50세 이상 선수들만 출전하는 무대로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최경주는 첫날 공동 56위, 둘째날 공동 32위, 그리고 최종일에는 다시 다섯 계단을 뛰어오르며 챔피언스 무대에 점차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에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타를 잃었지만 후반 들어 13·15·17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잡으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짐 퓨릭은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하자마자 우승했다./PGA 투어 트위터

최경주와 같은 1970년 5월생인 퓨릭은 새내기다운 패기(?)를 앞세워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하자마자 1승을 챙겼다. 이날 4타를 줄여 최종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정상에 올랐다. 공동 2위(12언더파)인 레티프 구센(남아공)과 브렛 퀴글리(미국)를 2타 차로 제쳤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5000만원)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