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앨리 챌린지 2R 중간 합계 4언더파… 퀴글리 11언더파 선두, 퓨릭 1타 차 공동 2위


‘50세 루키’ 최경주(50)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인 앨리 챌린지 둘째날 분위기에 적응한 듯 순위를 끌어올렸다. 2일(한국 시각)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

최경주는 버디 7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 합계 4언더파 140타다. 전날 공동 54위였던 순위는 공동 32위로 뛰어 올랐다. 챔피언스 투어는 만 50세 이상 선수들만 출전하는 무대로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서 데뷔전을 치르고 있다.

최경주와 함께 짐 퓨릭(맨 왼쪽)과 마이크 위어도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했다./PGA 챔피언스 투어 트위터

이날 최경주는 출발은 좋았지만 마지막이 아쉬웠다. 10번 홀부터 시작한 최경주는 14번 홀까지 5연속 버디를 잡았다.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후반 들어서도 6~7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순항했다. 하지만 8번 홀(파3)에서 티샷을 러프로 보내면서 한꺼번에 2타를 잃었다.

브렛 퀴글리(미국)가 11언더파 133타로 단독 선두다. 최경주와 ‘데뷔 동기’인 짐 퓨릭(미국)을 비롯해 카를로스 프랑코(파라과이), 토미 아머 3세(미국)가 1타 차 공동 2위(10언더파)다. 최경주의 또 다른 데뷔 동기인 마이크 위어(캐나다)는 5언더파 공동 22위에 자리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