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3R 합계 7언더파, 와이어 투 와이어로 우승… 박희영 공동 20위

재미교포 대니엘 강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며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게티이미지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이 5개월 만에 재개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대회 정상에 올랐다. 3일(한국 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

대니엘 강은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09타를 적어낸 대니엘 강은 2위 셀린 부티에(프랑스∙6언더파)를 1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15만 달러(약 1억7800만원)다.

대니엘 강은 지난해 10월 뷰익 LPGA 상하이 이후 약 10개월 만에 우승하며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첫날부터 선두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LPGA 투어는 코로나 사태로 지난 2월 호주 여자오픈 이후 중단됐고, 이 대회부터 시즌을 재개했다. 이 대회는 당초 이번 시즌 일정에 없었지만 코로나 사태로 몇몇 대회가 취소되면서 신설됐다.

공동 선두로 출발한 대니엘 강은 전반에 버디만 2개를 골라낸 데 이어 11번 홀(파4)에서도 1타를 더 줄였다. 같은 조의 부티에는 이에 비해 타수를 줄이지 못해 둘 사이의 격차는 3타 차로 벌어졌다. 대니엘 강이 13번 홀(파5)에서 1타를 잃었고, 부티에가 1타를 만회했지만 1타의 격차는 끝내 좁혀지지 않고 그대로 끝났다.

호주 교포 이민지가 2타를 줄이며 4언더파 3위, 가와모토 유이(일본)가 3언더파 4위에 올랐다. 박희영(33)은 3오버파 공동 20위, 신지은(28)이 4오버파 공동 28위로 마쳤다. 양희영(31)은 6오버파 공동 51위, 전인지(26)는 9오버파 공동 67위로마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