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16번홀서 타이거처럼 칩샷 버디… 그러나 경기 후 벌타
람 "공 움직임 봤으면 경기위원 불렀을 것"… "육안 확인 못하는데 비디오 증거 채택" 비판

욘 람이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16번 홀(파3)에서 두 번째 샷을 하는 모습. 공이 그대로 홀에 들어가 버디를 기록했지만 경기 후 어드레스 과정에서 공이 움직인 걸로 판명돼 2벌타가 부과돼 스코어는 보기로 바뀌었다./PGA 투어 트위터

20일(한국 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16번 홀(파3). 3타 차 선두를 달리던 욘 람(26∙스페인)의 티샷이 러프에 빠졌다. 후반 들어서만 4타를 잃는 등 흔들리고 있던 터라 이 홀에서도 타수를 잃는다면 우승을 장담하기 힘들어 보였다. 하지만 람이 부드럽게 띄운 샷은 프린지에 떨어진 후 구르더니 홀에 쏙 빨려 들어갔다. 람은 주먹을 휘두르며 환호했고, 같은 조에서 우승을 다투던 라이언 파머(미국)도 손을 부딪히며 축하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12년 이 대회 다섯 번째 정상에 오를 때 16번 홀에서 기록한 버디를 연상시켰다. 당시 우즈도 티샷을 러프로 보냈지만 플롭샷으로 버디를 잡아내 구름 갤러리의 탄성을 자아냈다. 대회를 주최하는 ‘골프 전설’ 잭 니클라우스(미국)는 "람의 16번 홀 플레이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샷"이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이 버디는 경기 후 보기로 바뀌었다. 람이 샷을 하기 전 공 뒤 잔디에 클럽을 대는 과정에서 공이 살짝 움직였기 때문이다. 람은 경기 후 "공이 움직인 걸 인지하지 못했다"고 했지만 방송 중계 카메라의 슬로모션 화면에는 공의 미세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PGA 투어는 스코어 카드를 접수하기 전 람에게 슬로 비디오를 보여줬다. 람은 "미처 알지 못했지만 공이 움직였다"며 벌타를 받아들였다. PGA 투어는 이에 따라 람에게 2벌타를 부과했다. 공을 움직이게 한 것에 대해서는 1벌타(9.4b), 잘못된 장소에서 플레이를 한 것에 대한 벌은 2벌타(14.7a)다. 그런데 왜 3벌타가 아니고, 2벌타일까. 하나의 관련된 행동으로 규칙을 여러 번 위반한 경우에는 그 중 더 높은 단계의 페널티가 적용된다(1.3c(4)).

욘 람이 16번 홀에서 클럽을 공 뒤에 내려놓고 있는 모습. 이때 공이 살짝 움직였다. 람은 “공이 움직이는 걸 보지 못했다”고 했지만 비디오 증거가 채택돼 2벌타가 부과됐다./미국 골프닷컴 홈페이지

하지만 이번 벌타와 관련해 논란도 일었다. 골프 규칙은 "‘움직이다’를 정지했던 공이 원래의 지점을 벗어나 다른 지점에 정지했고, 그것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경우를 말한다. 정지한 공이 기우뚱거리기만 하다가 도로 원래의 지점에 정지한 경우, 그 공은 움직인 공이 아니다"로 정의한다.

골프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닉 팔도(잉글랜드)는 "슬로 비디오를 보면 공이 원래의 지점으로 되돌아가지 않았다. 딱 딤플 한 개 차이다"고 했다. 역시 골프 해설가인 이안 베이커 핀치(호주)는 "룰 적용에 미묘한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가 말한 건 비디오 증거를 사용할 때 ‘육안’ 기준 적용과 관련한 것이다.

골프 규칙(20.2c)은 "비디오 화면에 나타난 사실을 육안으로 확인하는 것이 합리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경우, 그 사실이 규칙 위반을 나타내더라도 그 비디오 증거는 무시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공이 움직이는 걸 육안으로 인지하지 못할 정도인데 왜 비디오 증거를 채택하느냐는 뜻이다.

람은 결과적으로 2벌타를 받았지만 최종 합계 9언더파 279타로 2위 파머(6언더파)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고, 세계 랭킹 1위에도 등극하게 됐다.

람은 "공이 움직이는 걸 봤더라면 아마 규칙 위원에게 뭔가 말하거나 질문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무엇이 일어났는지 확인하기 위해 아이패드 화면을 확대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골프 규칙은 명확하고 공은 움직였다. 내 생애 가장 멋진 샷이 될 수도 있었는데 달콤하면서 씁쓸하다. 어쨌거나 그 샷이 우승을 안겨줬다. 역시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 해야 한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3개:

  1. 역시 세계 1위다운 말이네요... 스포츠에서는 때론 자기에게 가혹한 벌칙이 부과되더라도 받아들이는 모습이 진정 프로이고 아름다운 모습이죠.

    답글삭제
  2. 역시 세계 1위다운 말이네요... 스포츠에서는 때론 자기에게 가혹한 벌칙이 부과되더라도 받아들이는 모습이 진정 프로이고 아름다운 모습이죠.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