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대회 전 코로나 검사, 선수와 캐디에게 개인 방역 용품 지급… 선수 전용 공간 출입 제한

PGA 투어가 오는 6월 11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시즌 재개할 예정인 가운데 코로나 방역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공개했다. 사진은 찰스 슈와브 챌린지 깃발./게티이미지

오는 6월 시즌을 재개할 예정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코로나바이러스 방역과 관련해 선수와 캐디들이 따라야 할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미국 골프채널과 ESPN 등이 14일(한국 시각) 전했다.

PGA 투어가 선수들에게 보낸 공지사항에 따르면 선수와 캐디는 대회 개막 전 투어가 지정한 숙소 등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 결사가 나오는 데는 24~48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선수들은 기다리는 동안 연습은 할 수 있지만 대회장 내 다른 시설에 접근을 할 수는 없다. 검사는 한 번 받지만 발열 체크와 문진표 작성은 매일 이뤄진다.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은 대회에 참가할 수 없으며 연방 정부와 지역 보건 지침에 따라 최소 10일 동안 격리될 예정이다. 컷 통과 이후 확진을 받게 되면 잔여 라운드에 나설 수 없고, 최하위 상금을 받게 된다.

양성 반응자가 나온다고 해서 대회를 중단하는 건 아니다. 앤디 레빈슨 PGA 투어 부회장은 "정확히 몇 명이 양성 반응이 나와야 대회를 중단하기로 정해놓은 것은 없다. 상황에 따라 대회 진행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선수와 캐디가 이용하는 공간에는 최소 인력만 출입할 수 있다. 코로나 검사를 마친 대회 관계자와 클럽 하우스 인력 등만 들어갈 수 있다. 가족들의 입장은 허용되지 않고, 트레이너와 코치의 출입도 제한될 계획이다. 모든 선수와 캐디들에게는 물티슈와 소독제 등 개인 방역 용품이 지급된다. 투어는 또한 미디어의 숫자도 제한할 계획이다. 모든 인터뷰는 야외에서 2~3명의 풀기자로만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PGA 투어는 3월 중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뒤 일정이 중단됐고, 6월 11일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첫 4개 대회는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7월 9일 개막하는 존 디어 클래식이 관중이 입장하는 첫 대회로 예정돼 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