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경주가 KPGA 부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미국을 오가야 하는 상황이다 보니 국내에 있는 유능한 분이 부회장 역할을 맡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했다./KPGA민수용

최경주(50)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부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KPGA는 "최경주 부회장이 15일 사퇴 의사를 전해왔다"고 17일 밝혔다. 최경주는 올해 임기를 시작한 구자철 KPGA 회장의 요청을 받고 지난 1월 부회장직을 수락했다. 최경주의 임기는 2023년까지였다.

최경주는 "미국을 오가야 하는 상황이다 보니 국내에 있는 유능한 분이 부회장 역할을 맡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는 취지로 KPGA에 사퇴 이유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에 머물고 있는 최경주는 18일 장남 호준 군의 해병대 입대를 지켜본 뒤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최경주는 올해 PGA 투어와 만 50세 이상 선수가 뛰는 챔피언스 투어를 병행할 계획이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