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매일 문진표 작성과 발열체크 필수 … 캐디는 경기 중에도 마스크 착용

KLPGA 챔피언십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 한 참가 선수가 워킹스루 자외선 살균 시설을 통과하고 있다./KLPGA박준석

13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 개막을 하루 앞둔 이날 대회장은 막판 준비 작업이 한창이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전 세계 프로골프 투어 중 처음으로 열리는 터라 개막 전부터 관심이 집중됐다.

연습라운드와 주요 선수 인터뷰가 예정된 이날 국내 주요 언론 매체가 현장을 찾았다. 대회장 입구에서 가장 먼저 맞이한 건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그리고 방명록 작성이었다. 이후 미디어 등록과 출입증이 발급됐다.

KLPGA 투어에 따르면 이번 대회 취재 신청을 한 매체는 90여 군데나 된다. 국내 주요 신문과 방송은 물론이고, 미국 AP, 영국의 로이터, 프랑스 AFP 등 세계적 뉴스 통신사와 스포츠 사진 전문 통신사 게티이미지, 일본 후지TV 등 외국 언론사도 취재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대회 주최 측은 무엇보다 코로나 방역에 최선을 다 한다는 입장이다. 선수들도 매일 문진표와 체온 측정을 해야 대회장에 출입할 수 있다. 취재진도 1번과 10번홀 티잉 구역 외에는 코스에 진입할 수 없다.

선수들은 식당에서 ‘나홀로 식사’를 해야 한다./KLPGA박준석

선수끼리도 2m 거리 두기를 유지해야 하며 악수는 금지다. 클럽과 볼 등 개인 장비를 수시로 소독하기 위해 1인당 1개씩 소독용 스프레이를 지급한다. 경기 중에는 자율이지만 티오프 전과 라운드 후에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캐디는 경기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벙커 고무래와 깃대는 맨손으로 만져선 안 된다.

선수들의 전용 휴게공간 입구에는 워킹스루 자외선 살균 시설과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됐다. 일반 대회에서는 클럽하우스에서 선수들이 식사와 휴식 등을 취하지만 이번에는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클럽하우스에서 도보로 약 5분 거리에 있는 레이크우드의 연습장인 어반레인지를 선수 전용 공간으로 제공한다. 선수 부모도 선수 전용 공간과 연습장에는 들어가지 못한다. 이정은(24)은 "대회장에 오니 선수들을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대개 선수들은 대회 기간 친한 동료 여럿이 앉아 밥을 먹곤 하는데 이번에는 그런 장면을 볼 수 없게 됐다. 식탁 하나에 선수 한 명만 앉는 ‘나홀로 식사’를 해야 한다. 박성현(27)은 "대회를 앞두고 캐디와 대화를 하면서 식사를 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다들 앞만 보고 밥을 먹는다. 혼자 밥을 먹는 게 고민이다"고 했다.

최혜진(21)을 비롯해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선수들은 대회가 무관중으로 열리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대회를 열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입을 모았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