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5일 우즈 홈코스 메달리스트 골프장서 2대 2 대결… "우즈 지면 변명거리 없을 것"

타이거 우즈와 미켈슨이 오는 25일 NFL 전설 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와 함께 2대 2 매치 플레이 대결을 펼친다./PGA 투어

필 미켈슨(50)이 타이거 우즈(45)와의 세기의 대결 2탄을 앞두고 입씨름에 나섰다. 20일(한국 시각) 미국 골프위크와 인터뷰에서 "하루 빨리 우즈의 홈 코스에 가서 그를 꺾고 싶다"고 한 것이다. 상대의 기를 죽이기 위한 일종의 ‘트래시 토크(trash talk)’다.

우즈와 미켈슨은 오는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미국프로풋볼(NFL) 전설인 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와 함께 2대 2 대결을 펼친다. 우즈와 매닝 대 미켈슨과 브래디의 구도다. 앞서 2018년 열린 1대 1 대결에서는 미켈슨이 우즈를 연장전 끝에 이겨 900만달러를 독식했었다. 공식 명칭이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라고 붙은 이번 경기는 1000만달러(약 122억원)의 자선기금을 마련해 코로나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미켈슨은 "우즈는 아마 홈 코스에서 대회를 치르기 때문에 큰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사람들은 다른 곳에서 경기를 하자고 했지만 우즈가 그곳에서 하자고 했다"며 "어쨌든 우리는 그곳에서 우즈와 매닝을 쓰러뜨릴 것이다"고 했다. 이어 "(우즈의) 홈 코스이기 때문에 지더라도 변명의 여지가 없을 것이다. 아마 우즈는 홈코스에 올 때마다 나쁜 기억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고 했다.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우즈의 집 근처 코스로 그가 자주 연습 라운드를 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둘의 파트너인 매닝과 브래디 중에서는 매닝의 실력이 조금 더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터스를 주최하는 오거스타내셔널 골프클럽의 멤버이기도 한 매닝은 핸디캡이 6.4이고 브래디는 8.1이라고 골프위크는 전했다.

미켈슨은 파트너인 브래디에 대해 "몇 차례 라운드를 해봤는데 아주 놀랄만한 샷을 몇 번 날렸다. 퍼팅이 강점이고, 장타 능력도 갖췄다. 쇼트 아이언도 좋다"고 했다. 이어 "최근 2주 동안 연습을 많이 했다. 특히 최근 3일 동안에는 36홀씩 돌았다. 감각이 아주 좋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