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5일 밤 8시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 개최… 한국과 미국 대회장 온라인 연결

박인비와 유소연이 리디아 고, 페르닐라 린드베리와 스크린골프로 2대 2 매치플레이 대결을 펼친다. 이번 경기는 한국과 미국의 대회장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진행한다./골프존

박인비(32)와 유소연(30)이 리디아 고(뉴질랜드),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와 스크린골프로 2대 2 매치플레이 대결을 펼친다. 스크린골프업체 골프존은 20일 "박인비와 유소연, 리디아 고, 페르닐라 린드베리가 출전하는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를 25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한국과 미국 양쪽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진행한다. 한국에서는 25일 밤 8시 대전 유성구 골프존 조이마루에서 시작한다. 같은 시각 미국에서는 플로리다주 월드 골프 빌리지 안에 있는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서 진행한다. 한국과 미국의 스크린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실시간 연결하는 것이다. 이번 대회를 위해 월드 골프 빌리지 내에 있는 스크린골프 시스템도 업그레이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골프존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전 세계 주요 프로골프 투어가 중단됐다. 비접촉 방식의 스크린골프 대회를 통해 코로나 피해를 입은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마음을 전달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이번 대회를 기획하게 됐다"고 했다.

출전자는 모두 메이저 우승자라는 공통점이 있다. 박인비는 통산 20승 중 7승을 메이저에서 거뒀고, 그의 절친한 후배인 유소연은 메이저 대회에서 2차례 정상에 올랐다. 이들에 맞서는 리디아 고는 통산 15승 중 2승이 메이저 우승이고, 린드베리는 지난 2018년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박인비와 연장전 끝에 우승했다. 리디아 고와 린드베리는 둘 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플로리다주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결은 36홀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1라운드 18홀은 1개의 공을 둘이 번갈아 치는 포섬 매치, 2라운드 18홀은 각자 플레이를 해 좋은 성적을 팀 스코어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열린다. 코스는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이 열렸던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로 설정된다. 우승상금은 1만달러(약 1200만원)로 코로나바이러스 자선기금으로 기부한다.

박강수 골프존 대표이사는 "LPGA 투어 메이저 우승자들이 13시간 이상 시차가 나는 공간에서 동시에 참여하는 스크린골프 대회를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박인비는 "코로나 때문에 LPGA 투어가 중단돼 대회가 그리웠다. 먼 나라에 있는 LPGA 투어 동료 선수들과 실시간 매치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했다.

대회장에는 선수와 관계자 외 출입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대회는 골프존 유튜브와 네이버TV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