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는 “시즌 재기 전 선수와 캐디 등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해 안전한 대회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게티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시즌을 중단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시즌을 재개하기 전에 광범위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것임을 예고했다.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는 19일(한국 시각) 미국 NBC 방송의 ‘런치 토크 라이브’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회를 재개하기 전에 선수와 캐디를 비롯해 대회 관계자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 대회마다 검사를 받도록 하는 방안을 포함해 가장 안전한 대회 환경 조성을 위한 여러 계획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PGA 투어는 3월 중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뒤 시즌을 중단했다. 현재는 6월 11일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시즌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모너핸 커미셔너는 "현재 60여명의 선수와 캐디들이 미국 이외의 지역에 머물고 있다"며 "투어 재개 계획을 수립하는 데 있어 가장 큰 목표는 안전한 대회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