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유한 유럽 내 골프장 3곳이 긴급구제금융을 신청했다. 사진은 영국 스코틀랜드의 턴베리 골프장에서 연설 중인 트럼프 대통령. 그는 이곳을 2014년 인수했다./게티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아일랜드의 둔버그 골프장과 스코틀랜드의 턴베리와 애버딘셔 골프장이 아일랜드와 영국 정부에 긴급구제금융 지원을 요청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한국 시각) 보도했다.

이들 3개 골프장은 코로나 사태로 영업을 하지 못해 운영자금이 고갈됐다며 지원을 요청했다. 3개의 골프장 중 턴베리 골프장은 아름다운 경관으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코스다. 2015년 이곳에서 열린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박인비(32)가 우승하면서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아일랜드와 영국은 기업이 종업원을 해고하지 않고 유급휴직을 보낼 경우 종업원 개인당 임금의 80%, 최대 2500파운드까지 자금을 지원해주는 긴급구제금융을 운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3개 골프장의 종업원은 500여명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구제금융을 신청한 3개 골프장은 현재 트럼프 오거니제이션의 소유로 트럼프 대통령의 두 아들 에릭과 도널드 주니어가 운영하고 있다. 트럼프는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형식상으로는 사업에서 손을 뗐다. 골프광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11곳과 미국 외 지역 5곳을 포함해 총 16개의 골프장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트럼프 골프장의 구제금융 신청과 관련해 불만의 목소리도 있다. 마틴 포드 스코틀랜드 지방의회 의원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평소 막대한 자산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에게는 이런 돈이 필요 없다. 왜 영국의 납세자들이 그를 도와야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에릭 트럼프는 "영국 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라 사업장을 닫았다. 구제금융은 회사를 위한 게 아니라 직장을 잃게 된 종업원과 그들의 가족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1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