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고진영이 필리핀 기업 솔레어의 모자를 쓰고 웃고 있다./세마스포츠마케팅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이 필리핀 기업 솔레어의 모자를 쓰게 됐다. 고진영의 매니지먼트사인 세마스포츠마케팅은 11일 "고진영이 필리핀 기업 블룸베리 리조트 앤드 호텔과 메인 후원 계약을 맺고 2년간 이 회사 산하 기업인 솔레어 리조트 앤드 카지노의 로고를 달기로 했다"고 밝혔다.

솔레어 리조트 앤드 카지노는 박성현(27)의 후원사이기도 하다. 세마스포츠마케팅은 "양측 합의에 따라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발표하지 못한다"며 "세계 1위 선수의 명성에 부합하는 수준에서 계약이 이뤄졌다"고 했다. 박성현은 1년 전 솔레어와 ‘2년간 70억원’ 정도로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도 이와 비슷한 수준일 가능성이 크다.

고진영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 2승을 포함해 4승을 거뒀고,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을 수상했다. 고진영은 "저를 믿고 후원을 결정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든든한 후원사가 생긴 만큼 더욱 책임감을 갖고 대회에 임하겠다"고 했다.

올해 도쿄 올림픽 출전을 사실상 확정한 고진영은 현재 금메달을 목표로 미국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오는 19일부터 나흘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 파이어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볼빅 파운더스컵에 출전해 2연패에 도전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