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종 합계 16언더파… 재미교포 김찬 공동 7위, 최경주는 공동 18위

아시안 투어 통산 2승째를 노렸던 김주형이 뉴질랜드 오픈 최종일 4위에 올랐다./아시안 투어 홈페이지

10대 유망주 김주형(18)이 뉴질랜드 오픈에서 아시안 투어 통산 2승째를 노렸지만 실패했다. 우승컵은 브래드 케네디(호주)에게 돌아갔다. 1일 뉴질랜드 퀸즈타운의 밀브룩 리조트 밀 코스(파71) 코스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김주형은 버디 5개, 보기 4개로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6언더파 269타를 적어낸 김주형은 단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1~3라운드에서 64-68-67타를 치며 선두를 달렸던 김주형은 이날 심리적 부담 탓인지 나흘 중 가장 높은 스코어를 기록했다. 중반에 보기 3개를 범하면서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김주형은 지난해 11월 아시안 투어 파나소닉 오픈에서 역대 두 번째 최연소 우승 기록(17세149일)을 세운 유망주다. 지난 1월 SMBC 싱가포르 오픈에서는 4위에 올라 올해 디 오픈(브리티시 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케네디는 이날만 8언더파를 몰아쳤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64타로 2위 루카스 허버트(호주∙19언더파)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재미교포 김찬(29)은 14언더파 공동 7위, 최경주(50)는 김태우(27)와 함께 9언더파 공동 18위에 올랐다. 올해 아시안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비오(30)는 7언더파 공동 30위로 마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