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라운드 도중 코로나19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PGA 투어 동영상 캡처

미국 프로골프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했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본토 개막전을 비롯해 3개 대회를 연기했다.

제이 모나한 PGA 투어 커미셔너는 13일(한국 시각)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상황이 매우 유동적이다. 이 시점에서 PGA 투어는 남은 대회를 진행하지만 관중 없이 할 것이다. 이 정책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라운드부터 발레로 텍사스 오픈까지 이어진다"고 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19일에는 발스파 챔피언십, 25일에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4월 2일에는 발레로 텍사스 오픈이 예정돼 있다.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와 같은 기간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 앤드 클럽 챔피언십은 연기됐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9일부터 나흘간 열릴 예정인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마스터스는 PGA 투어가 아닌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이 주관한다. 오거스타 내셔널은 지난주 "사태를 주시하겠다"고만 밝혔다. 아직 대회 개최 여부는 결정하지 않았다.

LPGA 투어도 이날 다음주부터 예정된 본토 대회 일정을 연기했다. LPGA 투어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세계적인 유행으로 인한 위험을 최소화하고,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대회 관련 지침에 따라 볼빅 파운더스컵부터 기아클래식, ANA 인스퍼레이션 3개 대회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볼빅 파운더스컵은 19일부터, 기아 클래식은 26일,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은 4월 2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다. 앞서 LPGA 투어는 태국, 싱가포르, 중국에서 치러질 예정이던 아시아 3연전을 모두 취소했었다.

마이크 완 LPGA 투어 커미셔너는 "LPGA 가족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해 결정을 내렸다"며 "연기된 3개 대회는 올해 안에 다시 일정을 잡겠다"고 했다.

한편, 대만의 판정쭝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전 기권을 하고 코스를 떠났다. 그는 트위터에 "아내와 나를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기권한다. 우리는 이곳저곳을 여행하는 서커스단 같은 생활을 한다. 지금은 경기하지 않고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다"고 했다. 참가 선수들은 경기를 마친 후 포옹이나 악수를 하지 않고 주먹이나 팔꿈치를 부딪히며 인사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