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LPGA 투어가 올해 사상 처음으로 시즌 총상금 300억원 시대를 맞았다. 사진은 지난해 KLPGA 챔피언십 당시 최혜진이 티샷을 날리고 있는 모습./KLPGA박준석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시즌 총상금 300억원 시대를 맞았다. 6일 KLPGA 투어가 발표한 2020시즌 일정 및 총상금 규모에 따르면 올해 전체 투어 총상금은 약 313억원이다. 정규 투어를 비롯해 드림∙점프∙시니어 투어까지 합한 액수다. 지난해 296억6000만원보다 16억원 정도가 늘어난 규모다. 시즌 총상금이 3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1부 정규 투어의 경우 총상금은 269억원으로 지난해(253억원)에 비해 16억원 늘었다. 대회 수도 지난해 30개에서 1개 늘어난 31개다. 지난해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챔피언십을 시작으로 2020시즌 일정을 이미 시작한 가운데 올해 첫 대회는 3월 대만 여자오픈이고, 4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부터 본격적인 국내 일정을 시작한다. 시즌 마지막 대회는 11월 ADT캡스 챔피언십이다. 평균 상금액은 8억7000만원이다.

2부인 드림투어는 21개, 3부 점프투어는 16개 대회가 열리며 시니어 대회인 챔피언스 투어는 12개 대회가 치러진다. 총상금 규모는 지난해와 동일하다.

드림 투어의 경우 새로운 운영 방식이 도입됐다. 드림 투어를 월드 랭킹에 반영하기 위해 이번 시즌부터 일부 대회를 3라운드 54홀 규모로 확대해 진행하기로 했다. 갤러리 관전도 허용하기로 했다.

김상열 KLPGA 회장은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은 가운데서도 2019년보다 대회 수와 상금 규모가 모두 늘어났다. 전체 투어 총상금이 300억원을 처음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다"며 "올해 더욱 박진감 넘치고 흥미로운 KLPGA 투어가 되겠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