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라디오 퇴출 배경은 "우즈와의 관계 때문… 빅미스 출간 이후 PGA 투어가 사업 방해"

지난 5월 라디오 방송에서 한국 여자 골퍼를 비하하는 인종차별 발언을 했던 행크 헤이니가 자신이 부당하게 해고됐다며 PGA 투어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행크 헤이니 닷컴

세계적인 골프 교습가 행크 헤이니(미국)가 부당 해고를 당했다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고 미국 골프채널과 골프다이제스트 등 미국 언론들이 19일(한국 시각) 보도했다.

헤이니 측은 미국 지방법원에 낸 소장에서 PGA 투어가 자신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하지 못하도록 부당한 압력과 회유,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PGA 투어가 타이거 우즈(미국)와 연관된 과거 일 때문에 보복 차원에서 자신을 해고한 것이라고 했다.

PGA 투어가 운영하는 시리우스XM 라디오 쇼에 출연하던 헤이니는 지난 5월 한국 여자골퍼를 비하하는 인종차별 발언을 해 해고됐다. 당시 헤이니는 US여자오픈 전망에 관한 질문에 "한국 선수가 우승하겠지만 이름은 잘 모르겠다. 이(Lee)씨 정도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재미교포 미셸 위가 인종차별 발언이라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헤이니는 트위터를 통해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PGA 투어는 헤이니의 방송 출연을 정지했다.

헤이니는 자신이 퇴출된 진짜 배경은 우즈와의 관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004년부터 2010년까지 우즈의 스윙 코치를 했던 헤이니는 2012년 우즈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빅 미스(The Big Miss)’를 출간했다. 이 일로 우즈와의 사이가 극도로 나빠졌다. 헤이니 측은 "PGA 투어가 빅 미스 출간 이후 오랫동안 헤이니의 사업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