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3R 합계 9언더파 207타… 최혜진 전관왕 등극

안송이가 ADT캡스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을 마친 후 페어웨이로 이동하면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KLPGA박준석

안송이(29)가 투어 생활 10년 만에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최종전인 ADT캡스 챔피언십에서다. 10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

안송이는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적어낸 안송이는 이가영(20·8언더파)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 상금은 1억2000만원이다.

2010년 정규 투어에 합류한 안송이는 이번 대회 전까지 236개 대회에 출전해 3차례 기록한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지난 10년 간 시드를 유지할 정도로 꾸준한 성적을 냈지만 정작 우승컵은 없었다. 안송이는 올해도 ‘무관’으로 해를 넘길 뻔했지만 첫날 선두로 나선 이후 한 번도 자리를 내주지 않고 ‘와이어 투 와이어’로 생애 첫 우승을 자축했다.

이날 1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나선 안송이는 전반에 버디와 보기를 1개씩 주고받으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그 사이 같은 조에서 플레이 한 이가영이 1타를 줄여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안송이는 오히려 14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1타 차 2위로 밀렸다.

안송이는 또 다시 우승 문턱에서 미끄러지는 듯했지만 16번 홀(파3)에서 먼 거리 버디 퍼팅을 성공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고, 이가영이 17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한 덕에 한 홀을 남겨놓고 1타 차 선두로 나섰다.

안송이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먼저 파로 먼저 경기를 마친 뒤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갈 이가영의 버디 퍼트가 홀에 들어가지 않으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안송이는 동료들로부터 축하의 물 세계를 받은 뒤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안송이는 "지금까지 우승을 기다렸던 분들에게 선물을 드린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꿈을 꾸는 것 같다"고 했다.

이가영이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박민지를 포함해 임희정(19), 박현경(19)이 6언더파 공동 3위에 올랐다. 상금왕과 평균 타수상 역전을 노렸던 장하나(27)는 4언더파 공동 8위에 올라 뒤집기에는 실패했다.

3오버파 공동 35위로 대회를 마친 최혜진(20)은 상금왕과 평균 타수상 수상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최혜진은 이미 확정한 대상과 다승왕(5승)까지 합쳐 올 시즌 전관왕에 올랐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