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3R 합계 16언더파… 54홀 이후 3타 이상 선두 때 우승 확률 100%

타이거 우즈가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3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다. 우즈는 54홀 이후 3타 이상 선두로 나선 24차례의 경기에서 모두 우승했다. 우즈가 이번에 우승하면 PGA 투어 최다승(82승) 타이 기록을 달성하게 된다./PGA 투어 트위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서 사흘째 선두를 달렸다. 통산 82승에는 단 하루만 남았다. 27일 일본 지바현 인자이시의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

우즈는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 합계 16언더파 194타를 적어낸 우즈는 2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13언더파)를 3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달렸다. 우즈는 이번 대회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선 이후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고 있다.

일본에서 열리는 첫 PGA 투어인 이번 대회는 폭우로 2라운드가 하루 연기되면서 일정이 파행을 겪고 있다. 이날 3라운드 직후 조 편성을 바꾸지 않고 4라운드에 돌입했다. 일몰 전까지 경기를 이어간 뒤 잔여 경기는 월요일인 28일에 치르기로 했다.

우즈는 지난 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 이후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은 뒤 약 두 달 만에 대회에 나섰다. 이번 대회에서 2019-2020시즌 첫 승이자 PGA 투어 통산 82승째를 노리고 있다.

우즈가 우승하면 샘 스니드의 역대 최다승(82승)과 타이 기록을 세우게 된다. 전망은 밝다. 우즈는 54홀 이후 3타 이상 선두로 나선 24차례의 경기에서 모두 우승을 거뒀다. 승률 100%다.

이날 1번 홀(파4)에서 3퍼트로 보기를 범해 시작은 좋지 않았다. 하지만 우즈는 3~4번 홀 연속 버디에 이어 6∙8번 홀 버디로 전반에만 3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 11번 홀에서 중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한 우즈는 13번 홀(파3)에서는 티샷을 홀 약 2.5m에 붙이며 1타를 더 줄였다. 14번 홀(파5)에서는 4온2퍼트로 보기를 범했다.

우즈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2온에 성공했지만 3퍼트로 타수를 줄이지는 못했다. 그린 적중시 퍼트 수가 1.733개로 전날(1.583개)에 비해 다소 높았던 게 흠이었다.

히데키가 3타 차 2위인 가운데 올해 US오픈 챔피언 게리 우들랜드(미국)가 12언더파 3위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7타를 줄이며 10언더파 7위로 올라섰다. 매킬로이는 4라운드를 시작했다. 임성재(20)는 4라운드 1번 홀까지 9언더파 공동 8위를 달리고 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