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종 4R 합계 12언더파… 이다연과 김지영 공동 2위

장하나가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KLPGA박준석

극적인 반전이었다. 마지막 18번 홀(파5). 장하나(27)가 홀까지 86m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이 홀 바로 앞에 떨어지자 갤러리들은 함성을 내질렀다. 이에 비해 1타 차 선두였던 이다연(22)은 긴장한 탓인지 3퍼트로 보기를 범했다. 72번째 홀에서 나온 버디와 보기로 우승자의 얼굴이 바뀌었다.

6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장 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 장하나는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적어낸 장하나는 이다연과 김지영(23·이상 11언더파)를 1타 차로 제치고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장하나에게는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11승째다. 이 대회는 지난해까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로 열리다 올해부터 KLPGA 투어로 치러졌다. 우승 상금은 국내 최다인 3억7500만원이다.

선두 김지영에 1타 차 2위로 출발한 장하나는 전반에 버디 2개를 잡아낸 뒤 후반 들어 12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었다. 그 사이 이다연이 버디 7개와 더블보기 1개로 5타를 줄였다. 이다연은 한 때 장하나와 김지영과의 간격을 3타 차까지 벌리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하지만 이다연은 막판 16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해 장하나에게 1타 차로 쫓기는 상황이 됐다. 두 번째 샷이 그린 왼쪽 벙커에 깊숙이 박히면서 언플레이어블 볼을 선언했고, 한꺼번에 2타를 잃었다. 그런 뒤 마지막 18번 홀에서 장하나가 극적인 버디를 잡고, 이다연이 보기를 범하면서 순식간에 역전이 된 것이다.

세계 1위 고진영(24)과 KLPGA 투어 4승을 기록 중인 최혜진(20), 이가영(20) 등이 7언더파 공동 4위에 올랐다. 이가영은 파3 8번홀(165m)에서 6번 아이언으로 행운의 홀인원을 기록해 8000만원 상당의 벤츠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