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하나금융 챔피언십 1R 고진영 4언더파 공동 선두… 최혜진은 1언더파 공동 24위

고진영(오른쪽)과 최혜진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첫날 같은 조에서 경기했다. 고진영은 공동 선두, 최혜진은 공동 24위에 자리했다./하나금융그룹

세계 1위 고진영(24)이 국내 1위 최혜진(20)과의 맞대결에서 한발 앞서 나갔다. 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장 오션 코스(파72)에서 개막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1라운드.

고진영은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이정민(27), 오지현(23), 김지영(23)과 함께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최혜진은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공동 24위다.

이날 고진영과 최혜진은 같은 조에서 경기했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흥행 조’로 편성한 것이다. 고진영은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4승을 거두며 세계 1위에 올랐고, 최혜진은 KLPGA 투어에서 4승을 거두며 상금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대회는 총상금 15억원, 우승 상금 3억7500만원으로 국내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지난해까지 LPGA 투어 대회로 열리다 올해 KLPGA 투어 대회로 바뀌었다. 고진영은 2년 전인 2017년 이 대회에 정상에 오르며 미국 무대 직행 티켓을 얻었다.

이날 마지막 18번 홀의 기분 좋은 버디로 공동 선두가 된 고진영은 "어제 비가 많이 와서 경기를 할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았다. 함께 친 최혜진, 조아연과도 재미있게 경기했다"고 말했다.

고진영은 "2년 전 우승 기억이 떠올라 행복했다"며 "오랜 만에 부모님 앞에서 좋은 플레이를 보여 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고진영은 다음주 하이트진로 챔피언십까지 2주 연속 국내 대회에 출전한다.

장하나(27)와 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대니엘 강(미국) 등이 3언더파 공동 5위에 포진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2언더파 공동 11위, 이민지(호주)는 최혜진과 같은 1언더파 공동 24위에 자리했다. 지난달 LPGA 투어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준우승한 노예림(미국)은 3오버파 공동 74위에 머물렀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