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합계 7언더파로 조부건과 동타…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파 지켜 정상

권오철이 올해 창설된 KPGA 챔피언스 투어 바이네르 시니어 오픈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KPGA

권오철(63)이 한국프로골프(KPGA) 챔피언스 투어 바이네르 시니어 오픈에서 연장 승부 끝에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27일 전남 나주 골드레이크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2라운드.

권오철은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7언더파 137타로 조부건(51)과 동타를 이룬 권오철은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범한 조부건을 누르고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 상금은 1600만원이다.

권오철은 이번 우승으로 챔피언스 투어 시니어 부문에서 6승째를 거뒀다. KPGA 투어 3승과 챔피언스 투어 그랜드 시니어 부문 1승을 합하면 개인 통산 열 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이날 조부건에 3타 차 공동 4위로 출발한 권오철은 16번 홀까지 버디만 3개를 골라내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17번 홀(파4)에서 3퍼트로 보기를 범해 우승과 멀어지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4m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들어갔다.

17번 홀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권오철과 조부건은 2온에 실패해 어프로치 샷으로 핀을 공략했다. 권오철은 3m, 조부건은 조금 더 가까운 2.5m의 파 퍼트를 남겨뒀다. 권오철이 과감한 퍼트로 파 세이브에 성공한 데 비해 조부건의 공은 홀에 미치지 못했다.

권오철이 우승 후 김원길 바이네르 대표이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KPGA

권오철은 우승 후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시니어 선수들을 위해 대회를 개최해 준 바이네르 김원길 대표이사와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2014년과 2015년 KPGA 바이네르 오픈을 개최한 바이네르는 만 50세 이상의 시니어 선수들을 위해 올해 이 대회를 창설했다. 권오철은 이어 "2016년 한국 시니어 오픈 우승 후 3년 만에 정상에 오른 데다 개인 통산 10승을 달성해 기분이 좋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