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올포유 레노마 챔피언십 최종일 김지현 제치고 정상… "신인상 가까워졌다"

임희정이 올포유 레노마 챔피언십 최종일 연장전 끝에 우승을 확정한 후 두 팔을 들어올리며 기뻐하고 있다./KLPGA박준석

‘루키’ 임희정(1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올포유 레노마 챔피언십에서 연장 승부 끝에 정상에 올랐다. 한 달 사이에 2개의 트로피를 수집하는 등 최근 물오른 샷 감을 선보이고 있다.

22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임희정은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를 보탰다. 임희정은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김지현(28)과 동타를 기록한 뒤 18번 홀에서 열린 연장 두 번째 홀에서 1.5m 버디를 잡아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억6000만원이다.

임희정은 지난달 하이원 리조트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뒤 한 달 만에 2승째를 달성했다. 신인 가운데 가장 먼저 2승 고지를 밟았다. 신인상 레이스에서는 조아연(19)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임희정은 "신인상에 가까워진 것 같다. 남은 대회에서 더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최근 상승세의 비결에 대해서는 "연습량이 많이 늘었다. 여기에 하이원 대회부터 코스 매니지먼트를 하고 있다. 각 홀마다 미리 공략법을 세우고 대비한다. 이 두 가지 덕분에 잘 풀리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날 선두로 출발한 임희정은 김지현과 챔피언 조에서 엎치락뒤치락 접전을 벌였다. 임희정은 17번 홀(파3)에서 14m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해 1타 차 선두로 나섰지만 김지현이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4m 버디를 잡아 동타가 됐다.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둘은 파로 비겼고,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임희정이 버디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지현은 지난 5월에도 이 코스에서 열린 E1 채리티 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했었다. 조아연이 3위(9언더파)에 올랐다. 상금 1위 최혜진(20)은 조정민(25) 등과 함께 공동 11위(3언더파)로 마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