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재미교포 미셸 위가 지난 10일 NBA 전설 제리 웨스트의 아들 조니 웨스트와 결혼했다./웨드스타그램 인스타그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재미교포 미셸 위(30)가 결혼했다. 상대는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제리 웨스트의 아들 조니 웨스트다. 미국 골프채널과 골프닷컴 등은 12일(한국 시각) "미셸 위가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조니 웨스트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미셸 위는 올해 1월 웨스트와 교제 사실을 공개했고 3월 약혼했다. 웨스트는 현재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구단의 임원으로 일하고 있다. 그의 아버지인 제리는 LA 레이커스에서 선수로 뛰며 올스타 선정 14회, 1969년 챔피언 결정전 최우수선수(MVP), 1970년 득점왕, 1972년 올스타전 MVP 등 화려한 이력을 남겼다. 현재 NBA 로고도 현역 시절 제리의 경기 모습을 본떠 만든 것이다.

미셸 위는 어린 시절 ‘천재 소녀’로 주목을 받았다. 큰 키와 유연한 몸으로 300야드에 가까운 장타를 날리며 남자 대회에 도전장을 내밀기도 했다. LPGA 투어에서는 메이저 1승을 포함해 통산 5승을 거뒀다. 하지만 지난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이후 손목 부상 등을 이유로 일찌감치 시즌을 접었다.

이날 미셸 위의 결혼식에는 NBA 골든스테이트의 간판 선수인 스테픈 커리와 LPGA 투어 선수인 제시카 코르다, 대니엘 강, 앨리슨 리, 미셸 위의 오랜 코치였던 데이비드 레드베터 등 약 150명의 하객이 초청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레드베터는 미국 골프채널과의 인터뷰에서 "미셸 위가 행복했고, 아주 밝게 빛났다. 그녀의 인생에서 새로운 장이 열렸다"며 "그녀를 13살 때부터 지켜봐서 결혼하는 걸 보니 여러 감정이 든다. 좋은 아내와 좋은 엄마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