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LPGA 투어 하반기 첫 대회… 박인비, 최혜진, 조정민 등도 우승 경쟁

고진영이 미국 무대를 잠시 뒤로 하고 오는 9일 개막하는 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한다./KLPGA박준석

최근 2주 동안 가장 뜨거웠던 선수는 고진영(24)이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2연전이었던 에비앙 챔피언십과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에서 우승과 3위의 성적을 거뒀다. 

이런 활약에 힘입어 고진영은 세계 1위에 복귀한 것은 물론 상금, 올해의 선수, CME 글로브 포인트, 평균 타수 등 LPGA 투어 주요 부문에서 ‘싹쓸이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미 메이저 대회 성적만으로 주는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수상을 확정했다. 한국 선수로는 박인비(31), 유소연(29)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한 여름 태양처럼 강렬하고, 높게 솟아 오른 고진영이 올해 첫 고국 나들이에 나선다. 9일부터 사흘간 제주 오라 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가 그 무대다. KLPGA 투어 하반기 첫 대회다. 

고진영이 국내 대회에 출전하는 건 지난해 10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이후 10개월 만이다. 그 사이 고진영의 신분은 확 바뀌었다. 지난해에는 LPGA 투어의 유망주 중 한 명이었지만 올해는 세계 1위이자 ‘메이저 퀸’이다. 

고진영은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을 통해 "골프의 완성도를 높이는 게 목표였는데 예상치 못한 기록으로 큰 사랑을 받게 돼 솔직히 조금 당황스럽다"며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더욱 겸손하게 국민들께 기쁨을 드리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고진영은 그의 후원사가 주최하는 이 대회에 첫해였던 2014년부터 빠짐 없이 참가하고 있다. 2년 전에는 우승도 했다. 고진영은 "한 번 더 우승하고 싶다"고 했다. 이번에 정상에 오르면 KLPGA 투어 통산 10승째를 달성하게 된다. 

‘골든 그랜드 슬래머’ 박인비도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에게도 후원사 대회다. 지난해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오랜 숙원이었던 KL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한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스트로크 플레이 우승을 노린다. 박인비는 "첫 대회 때부터 쭉 함께해 온 대회라 애정이 많다. 항상 편하고 즐거운 마음이 든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KLPGA 하반기 첫 대회인 만큼 국내 선수들에게는 새로운 전환점이다. 상반기에 4승을 달성한 최혜진(20)이 기세를 이어갈지가 최대 관심사다. 상금 2위이자 대상 포인트 1위인 조정민(25)과 상금 3위 이다연(22), 장타여왕 김아림(24), 그리고 올해 신인상 1위를 달리고 있는 조아연(19) 등이 빠짐 없이 출전한다. 

디펜딩 챔피언 오지현(23)은 상반기에는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부진했지만 타이틀 방어로 반전의 계기를 삼겠다는 각오다. 

이 대회는 골프 꿈나무 육성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올해도 박인비가 2000만원을 삼다수 장학재단에 기탁할 예정이다. 주최사는 참가 선수가 버디를 기록할 때마다 장학금을 적립한다. 16명의 골프 꿈나무들에게는 프로암 대회에 출전해 정상급 선수들과 동반 플레이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박인비, 고진영, 최혜진, 오지현 등 주요 선수들은 꿈나무들을 대상으로 원포인트 레슨도 진행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