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경기전 애인과 키스 안했던 PGA챔피언십선 2연패 성공...소셜 미디어서 화제

브룩스 켑카가 PGA 챔피언십서 우승을 확정하고 애인 제나 심스와 입맞추는 모습.

US오픈 사상 114년만에 대회 3연패에 도전하던 브룩스 켑카(29·미국)가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19회 US오픈이 막을 내린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파71·7075야드).
엄청난 팔뚝 근육을 자랑하는 ‘수퍼맨’ 켑카는 지난번 메이저 대회인 PGA챔피언십 마지막 날 경기전 연인의 키스를 두차례나 마다해 소셜 미디어에서 엄청난 화제가 됐다. 켑카의 애인인 제나 심스는 영화배우 겸 모델 출신이다. 

‘키스 한번 하면 어때서~’ 같은 팬들 댓글이 쇄도했다. 켑카는 PGA챔피언십 2연패를 차지하고 나서야 애인과 기쁨의 입맞춤을 나누었다. 당시 현지 매체들은 "켑카의 경기에 대한 집중력은 연인과의 입맞춤도 자제할 정도"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이날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닷컴은 경기가 열리기 전 켑카의 애인 제나 심스가 켑카에게 입맞추는 모습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번엔 7타차 선두로 나섰고, 이번엔 4타 뒤진 공동 3위로 출발했기 때문에 키스와 경기력에 큰 상관관계는 없어 보이지만 호사가들의 입방아를 벗어나지는 못했다.

4타차 공동 3위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켑카는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타를 줄이며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했다. 윌리 앤더슨(스코틀랜드)이 1903~1905년 대회 3연패를 이룬 이후 114년만의 대기록을 향해 마지막까지 추격전을 펼친 것. .

하지만 마지막까지 침착하게 경기 운영을 한 게리 우들랜드(35·미국)에게 3타를 뒤져 켑카는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댓글 1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