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LPGA 데뷔 첫 승이 메이저… US女오픈 한국인 10번째 정상

"한국 라면이 먹고 싶어요."

3일 여자 골프 메이저 대회 가운데 상금이 가장 많은 US여자오픈(총상금 550만달러)에서 우승한 이정은(23)은 상금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로 뭘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소박한 대답에 현지 기자들까지 웃음을 터뜨렸다.

미국에서도 '럭키 식스'의 시대가 열렸다. 이정은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동명이인 선수를 구분하기 위해 자신의 이름 뒤에 붙인 '6'를 미국에서도 그대로 사용한다. 그는 공에도 숫자 6을 새기고 경기한다. 사진은 3일 US여자오픈 우승이 확정된 뒤 이정은의 모습. /AFP연합뉴스

US여자오픈은 한국이 IMF 위기로 고통받던 1998년 박세리가 '맨발 투혼'으로 우승한 이후 한국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상징하는 대회로 자리 잡았다. 이정은은 이 대회 10번째 한국인 우승자가 됐다. 이정은은 이날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클럽 오브 찰스턴(파71)에서 막을 내린 US여자오픈에서 1타를 줄이며 합계 6언더파 278타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에게 2타 차 뒤진 6위로 4라운드를 출발해 유소연, 렉시 톰프슨(미국), 에인절 인(미국) 등을 2타 차이로 제치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은은 "15번홀 버디에 성공한 다음 3타 차 선두라는 것을 알게 됐다. 남은 3홀만 잘 버티면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16, 18번홀 보기로 흔들렸으나 워낙 코스가 어렵다 보니 다른 경쟁자들도 타수를 잃었다.

이정은은 US여자오픈 시상식 후 부모님께 전화를 걸었다. "우승이 생각보다 빨리 왔는데 US여자오픈이라니 정말 가슴 벅차고 감사한 일이다. 주위 분들께 항상 감사해 하면서 살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이정은 안아주는 유소연 - 이정은이 감격의 눈물을 흘리자 유소연이 안아주고 있다. 같은 매니지먼트사 소속인 유소연은 대회 개막 이틀 전 생일을 맞은 이정은에게 케이크를 사주기도 했다. /AP연합뉴스

'6은 행운의 숫자'… 트로피에 'LEE6' 새겨 - US여자오픈 우승 트로피에 'LEE6'라고 이정은의 이름이 새겨진 모습. /연합뉴스

이정은은 US여자오픈 트로피를 들고 시상식 인터뷰를 하던 도중 감정이 북받쳐 울음을 터뜨렸다. 사회자가 "이 대회 우승이 어떤 느낌으로 다가오느냐"고 묻자 이정은은 "지금까지 우승한 어떤 대회와도 느낌이 다르다. 이제까지 골프를 한 게 생각이 나서…"라고 말하다 갑자기 흐느꼈다.

이정은은 그가 네 살 때 교통사고를 당한 아버지의 장애인용 차량을 타고 다니며 어렵게 골프를 배웠다. 골프장에선 그가 아버지의 휠체어를 밀었다. '효녀 골퍼' 이정은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 테스트를 수석으로 통과하고도 한동안 미국 진출을 망설였다. "부모님은 걱정하지 말라고 하시는데 그래도 자식 입장에서 걱정이 된다"고 했다.

순천 출신인 이정은은 어릴 적 잠시 골프를 배우다 형편이 안 돼 중단한 적이 있다. 고교에 들어가 "순천에는 여성 티칭 프로가 없으니 세미 프로가 되면 먹고사는 데는 지장 없을 것"이라는 아버지 권유로 다시 골프채를 잡았다. 여자 선수로는 드물게 100kg짜리 역기를 메고 스쿼트를 할 정도로 독하게 했다. "어릴 때 집안이 어려웠다. 여유가 없었는데 나를 도와준 분들이 많다. 나도 그분들을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운동했다"고 한다.

이정은은 국내 무대에서 2016년 신인왕, 2017년 전관왕, 2018년 3관왕에 올랐다. 올해 처음 부모님 곁을 떠나 LPGA 무대로 향했다. 그는 "지금까지 골프를 너무 힘들게 쳐 왔다. 친구가 된 매니저와 다니며 주변 기대나 과도한 부담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골프를 즐기고 있다"며 "즐기면서도 노력하면 우승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감사하다"고 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눈물을 터뜨린 매니저 제니퍼 김은 이정은과 동갑이다.

이정은은 "오늘 우승 스코어가 6언더파인 것을 보면 LPGA 투어에서도 6은 행운의 숫자"라고 했다. 그는 KLPGA 투어 등록명이 '이정은6'이었다. 동명이인이 많아 등록 순서대로 이름 뒤에 번호를 붙였다.

미 LPGA 투어 등록명도 'LEE6'이고, 팬클럽 이름도 '럭키 식스'다. 이정은은 "식스(six)'라는 숫자가 이젠 내 브랜드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착하면서도 독한 효녀 이정은의 '럭키 식스' 시대가 미국에서도 막을 올렸다.

댓글 1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