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두산 매치플레이 조별 리그 2연승… 최혜진과 유소연은 1승1패

박인비가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 리그 2차전 3번 홀 티샷 전 코스를 바라보고 있다./KLPGA박준석

박인비(31)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2연승을 거두며 순항을 이어갔다. 이에 비해 최혜진(20)은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16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장에서 열린 조별 리그 2차전. 

박인비는 이날 임은빈(22)을 만나 5홀 남기고 6홀 차 대승을 거뒀다. 승점 1점을 보탠 박인비는 합계 2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KL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했던 박인비는 전날에는 허다빈(21)을 4홀 차로 꺾었었다. 

뉴C5에어크로스 런칭이벤트
박인비는 초반부터 임은빈을 몰아부쳤다. 1~3번 홀을 연달아 따낸 박인비는 9번 홀도 이겨 전반에만 4홀 차로 앞서 나갔다. 후반 들어 11~12번 홀을 이긴 박인비는 13번 홀을 비기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박인비는 17일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는 2017년 신인왕 장은수(21)와 맞붙는다. 장은수는 이날 허다빈을 꺾고 2연승을 거뒀다. 박인비와 장은수의 승자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다. 이 대회는 4명이 한 조로 묶여 조별 리그를 벌인다. 각 조 1위가 16강에 진출하고, 이후부터는 지면 곧바로 탈락하는 녹다운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 시즌 가장 먼저 2승 고지에 오른 상금 1위 최혜진은 박유나(32)에게 1홀 남기고 2홀 차로 패해 1승1패가 됐다. 최혜진은 전반에 2홀 차로 뒤진 후 후반 들어 10~11번 홀을 연달아 내줬다. 12번과 16번 홀을 이겼지만 17번 홀을 비겨 무릎을 꿇었다. 최혜진을 잡은 박유나는 2승을 기록하며 조 1위로 나섰다. 2009년 챔피언 유소연(29)은 김민선(24)에게 2홀 차로 덜미를 잡혀 1승1패를 기록했다. 

이 대회에서 두 차례 정상에 오른 김자영(28)은 임희정(19)을 물리치고 2연승을 기록했다. 홍란(33)과 이정민(27), 박채윤(25) 등도 2연승으로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슈퍼 루키' 조아연(19)은 박주영(29)에게 1홀 차 승리를 거둬 1승1무를 기록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