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몰래카메라' 형식으로 진행… 우즈와 같이 찍는줄 몰랐다가 꿈에 그리던 우상 만나 울컥
"평생의 꿈이 이뤄진 것 같" 우즈, 박성현 드라이버샷 보고 "임팩트 대단, 앞날이 기대된다"

"보자마자 울컥했어요. 골프를 처음 할 때부터 좋아하던 선수와 한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어요. 평생의 꿈이 이뤄진 것 같습니다."(박성현)

"많은 스윙을 봐 왔지만 임팩트가 대단했어요. 항상 스위트 스팟을 노리는데 매번 드라이버샷이 똑같았어요. 앞날이 기대됩니다."(타이거 우즈)

어려서부터 타이거 우즈를 동경하며 골프를 해온 박성현(26)이 '골프 황제' 우즈(44·미국)를 7일 처음으로 만나고는 감격에 겨워 곧바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면서 '타이거와 함께한 오늘을 절대 잊지 못할 겁니다'라고 글을 썼다. 우즈도 한국 여자 골프의 스타가 치는 드라이버샷을 보고는 "어떻게 이렇게 똑바로 멀리 칠 수 있느냐"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세기의 골프 아이돌인 우즈와 여자 골프 스타인 박성현이 만난 곳은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 골프용품 업체 테일러메이드가 올해 새로 출시하는 드라이버 광고 촬영 행사장이었다.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박성현과 우즈가 올해 모델이었다. 테일러메이드 측은 "신제품에 적용한 기술 '스피드 인젝션'을 강조하고자 박성현과 우즈의 만남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골프황제 우즈와 가슴 벅찬 만남 - 여자 골프 스타인 박성현에게도 어렸을 적부터 우상인 타이거 우즈와 만남은 특별했던 것 같다. 박성현은 우즈와 함께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 홍보 촬영을 하고는 감격에 겨운 듯 ‘평생의 꿈이 이뤄졌다’는 감회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세마스포츠마케팅
광고 촬영을 한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우즈가 회원으로 있는 골프장이기도 하다. 이날 만남은 '몰래카메라' 형식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박성현은 우즈가 나타날 때까지 함께 촬영하는 줄 몰랐다고 한다.

우즈와 함께 이날 골프를 치고 스튜디오 촬영을 한 박성현은 "지난해 우즈가 80승을 할 때 경기를 보며 응원했다. 언젠가 다시 우승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시기가 빨리 왔다고 느껴져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우승을 하기 위한 고군분투가 공감돼 눈물이 났다. 나 역시 항상 노력하는 자세로 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평소 입버릇처럼 "타이거 우즈의 팬"이라고 말하는 박성현은 장타력과 거침없이 홀을 공략하는 모습 때문에 '여자 타이거 우즈'라 불리기도 한다. LPGA 투어는 2017년 데뷔 첫해 눈부신 활약을 펼친 박성현을 소개하면서 "마치 타이거 우즈처럼 매 대회 이기기 위해 나오는 선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촬영된 홍보 영상과 사진은 미국과 전 세계 미디어와 소셜 미디어로 배포될 예정이다.

박성현은 이날 필리핀 기업인 솔레어 리조트 앤 카지노와 메인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2020년까지 2년이며, 세부 조건은 공개하지 않고 "여자 골프 사상 최고"라고만 밝혔다. 박성현 측은 2017년 하나금융그룹과 메인 스폰서 계약을 맺을 때도 "사상 최고 대우"라고 발표했었는데, 당시 조건은 2년간 15억~20억원 사이로 추산됐다. 이번 계약도 2년 20억원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www.youtube.com/allthatgolf
▶네이버 TV https://tv.naver.com/allthatgolf/clip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