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데릭 데민스키, 사이트에 글 올려 "피닉스오픈에 꼭 필요한 쇼맨"

'낚시꾼 스윙(fisherman swing)'으로 지난해부터 세계 골프계를 들었다 놨다 하는 최호성(46·사진)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 초청해야 한다는 청원이 미국에서 뜨거워지고 있다.

PGA 프로인 데릭 데민스키가 '최호성은 2019년 피닉스오픈에 출전해야 한다'는 청원 글을 미국의 '체인지.org'라는 청원 사이트에 올리자 4일 3000명 가까운 사람이 서명하며 동조했다.

/연합뉴스
데민스키는 미국 애리조나구 포티나이터 컨트리클럽에서 인스트럭터로 일하고 있다. 그는 "최호성은 지난해 갑자기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는 가장 흥미로운 선수다. 올해 PGA 투어 피닉스오픈에 스폰서 초청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했다. 그는 "잔디 위에서 열리는 최대의 쇼를 추구하는 이 대회는 반드시 최고의 쇼맨이 필요하다"고 했다.

피닉스오픈은 갤러리들이 술을 마시며 응원과 함께 거친 야유도 하는 독특한 대회 분위기로 'PGA 투어의 해방구'라 불리고 있다. 지난해 메이저 대회의 배 가까운 62만명의 팬이 몰려 함께 즐기며 관전했다.

일본 투어에서 뛰고 있는 최호성은 스윙한 뒤 피니시 동작에서 낚시꾼이 낚시채를 잡아채는 듯한 독특한 동작으로 세계적인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해 일본 투어(JGTO) 카시오 월드오픈에서 우승했다. 세계 랭킹 202위인 최호성을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 초청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